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국방부 "美 사드협의 개시 보도, 오해의 소지 있다"(종합)

"지난 7일 이미 한미간 논의 시작...공동실무단 개시는 아직"
사드 中 백두산 지역 탐지 관측에 "사드는 北 감시용"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김영신 기자 | 2016-02-18 11:20 송고 | 2016-02-18 14:14 최종수정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2016.2.1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방부는 미국 정부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를 위한 양국 간 공식 협의가 시작됐다고 밝힌 것과 관련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한미 공동실무단 구성과 운영에 관해서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공동실무단의 협의가 시작된 것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미 국방부는 17일(현지시간) "공동실무단이 접촉했고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문 대변인은 "공식협의는 지난 7일 시작됐고, 한미 간 공동실무단 구성과 운영에 관한 협의가 현재 진행중에 있다"며 "(공동실무단 운영을 위한) 약정이 체결되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간) 공동실무단 약정 체결 협의가 진행중에 있고, 약정 체결이 되면 공동실무단이 공식 개최되어서 사드 배치 문제를 협의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과의 안보점검 당정 협의에 참석해 "(공동실무단 접촉이 진행됐다는) 보도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한미는 지난 7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로켓)을 발사한 직후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위한 한미 간 논의를 공식화했다.

국방부의 설명은 한미 간 사드배치에 대한 공식 논의는 이미 7일 시작됐고, 공동실무단 운영을 위한 약정체결이 완료되면 공동실무단 운영을 시작한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약정체결이 마무리단계에 있다"며 "조만간 공동실무단 첫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탐지거리 800km권의 사드 레이더가 한반도에 배치될 경우 백두산 인근에 배치된 중국의 둥펑(東風) 미사일까지 탐지된다는 지적과 관련, 문 대변인은 "이것은(사드는) 북쪽을 지향해서 운영되기 때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나 문 대변인은 실제 사드 레이더 탐지권이 백두산권에 미치는지 여부에 대한 거듭된 질문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한미가 내달 개최되는 합동훈련 때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시위에 대비한 공동작전기획팀(OPT)을 운용중이라는 이날 일부 보도와 관련, 문 대변인은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bin198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