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종합] 北, 개성공단 남측 인원 추방, 자산 동결…공단폐쇄

남측 인원 오후 5시까지 전원 추방·남측 자산 모두 동결
"박근혜X의 사대매국기질과 변태적인 대결발작증의 산물" 비판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6-02-11 17:43 송고

11일 오후 경기도 파주 임진각 인근 자유로 공터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근로자들이 공단에서 싣고온 물건들을 옮기고 있다. 2016.2.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북한이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응해 남측인원 추방, 남측 자산 동결, 개성공단 폐쇄 등의 초강수로 맞대응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개성공단 중단에 대한 첫 철수 작업이 시작된 11일 성명서를 통해 "개성공업지구 가동을 전면 중단시킨 민족 반역의 무리 박근혜패당은 가장 비참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중대 조치를 발표했다. 

조평통이 밝힌 중대조치는 11일 오후 10시(평양시간, 한국시간 오후 10시 30분)부터 개성공단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 육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조평통은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 있는 모든 남측 인원을 이날 오후 5시(한국시간 5시30분)까지 전원 추방할 것과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할 것을 밝혔다.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외에 다른 물건을 가지고 나갈 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와 물자, 제품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한다고도 전했다. 

결국 남측 기업 직원들은 공장에서 생산된 완제품이나 원자재, 설비 등을 반출하지 못하고 맨몸으로 추방되는 셈이다.   

또 남측 인원추방과 동시에 북남사이의 군통신과 판문점 연락 통로를 폐쇄하고 이날 북측 근로자들도 개성공업지구에서 전부 철수할 것이라 밝혔다. 

조평통은 "전세계를 격통시킨 우리의 수소탄 시험과 인공지구위성 '광명성-4호'의 발사의 완전 성공은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생존권을 수호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지역의 안전을 담보하는 자위적 조치"라며 "평화적 우주이용권리를 당당히 행사한 과학기술중시정책의 자랑찬 결실로 우리 민족의 긍지를 최상의 높이에서 떨치게 한 인류사적사변"이라고 강조했다.

국제사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서 "유엔 '결의'는 우리가 강해지고 잘 사는 것을 막고 강권과 전횡으로 세계들이 저들의 판을 치는 세상으로 만들어보려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과 추종세력들이 조작해 낸 것으로 우리는 그에 대해 인정한 적이 없고 철저히 배격했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특히 이번 성명을 통해 박근혜 정부에 대해 강한 비난을 쏟아냈다. 조평통은 "미국과 박근혜패당은 우리의 수소탄시험과 평화적인 위성발사를 유엔 '결의' 위반으로 떠들어대며 제재 소동을 일구다 못해 10일 개성공업지구의 전면중단을 선포하는 것까지 이르렀다"며 "이로써 6·15 이후 온 겨레의 관심과 기대 속에 10여년간이나 공동번영의 동음을 울려온 개성공업지구는 만고역적 박근혜 정권에 와 전면폐쇄상태에 놓이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의 도발적 조치는 북남관계의 마지막 명줄을 끊어놓는 파탄선언이고 역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에 대한 전면부정"이라고 주장했다. 




jung9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