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을동 "여성은 조금 모자란듯 보여야, 똑똑하면 밉상"

여성 예비후보 멘토로 조언…"무조건 '네네' 하는 것이 선거에 도움"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이정우 기자 | 2016-02-03 18:00:15 송고

김을동 새누리당 최고위원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김을동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3일 20대 총선에 도전하는 여성 예비후보 후배들에게 "여자가 너무 똑똑하게 굴면 밉상"이라고 조언해 구설에 올랐다.  

김 최고위원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총선 여성예비후보자 대회에서 '멘토와의 만남' 코너에 멘토로 출연했다. 
  
한 여성 예비후보가 효과적인 선거운동 방법을 묻자 김 최고위원은 "우리나라 정서에 여자가 너무 똑똑하게 굴면 밉상을 산다. 약간 모자란듯 보여야 한다"면서 "누가 질문을 해서 똑부러지게 이야기하면 거부반응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무조건 '네네' 하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된다"면서 "제가 지난번에 어떤 작전을 썼느냐. 저희 동네에 큰시장에 가서 저같은 뚱뚱한 할머니들이 많은데 제가 '어디가면 김을동 동생이라고 안하냐'니까 (할머니들이) '그렇다'고 박수치고 웃는다. 사람심리가 그저 모자란 듯한 사람에게 다가오지 않는가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저기 계신 김숙향 예비후보의 아버님 되시는 분이 김수한 전 국회의장인데 그분 어머니께서 어떤 지역구에서 민원이 들어올 때마다 대답은 딱하나였다. '아~네네, 아~네네' 그분은 네네 대답만 하시는 분이었다. 그 분이 전국에서 최다 득표를 했다"고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chacha@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내가 적임자"…더민주 전대 마지막 연설
김상곤 · 이종걸 · 추미애 후보, 호남복원 적통성 강조 저마다 당대표 자처
더불어민주당 8·27 전당대회 '마지막 연설'을 시작한 김상곤·이종걸·추미애(기호순) 후보는 '…
안보리, '北 규탄' 성명…중러 등 ···
중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강…
뜨겁게 막오른 더민주 전대…장외전···
중톱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8·27 전당대회가 27일 서울 송파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