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공정위, 담합 가담자에 승진제한·감봉 추진...논란 예고

[공정위 2016년 업무계획] 담합가담자 사내제재 의무화 추진...법적근거 실효성 논란

(세종=뉴스1) 김명은 기자 | 2016-01-31 12:00:00 송고
© News1 장수영

공정거래위원회가 담합 가담자에 대한 사내제재 의무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담합 중단이라는 선언적인 시행명령으로는 억지력을 담보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봐 담합 가담자에 대한 승진 제한과 같은 인사상 불이익, 감봉 등 사내제재 규정을 마련하도록 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31일 공정위에 따르면 공정위는 경쟁 촉진을 통한 경제활력 제고를 올해 업무계획의 세부 정책과제 중 하나로 채택하고 좀더 강력한 담합 재발 방지책을 모색하기로 했다.

우선 공정위는 담합 가담자에 대한 사내제재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담합으로 적발된 기업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릴 때 가담자에 대한 제재 규정을 마련하라는 별도의 명령을 부과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이 외에도 재발 방지를 위한 이사회 의결명령 등 추가적인 제재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공정위는 현행 공정거래법 21조의 '기타 시정을 위한 필요한 조치' 규정을 근거로 추가적인 제재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일본 등 일부 외국에서 이와 같은 제도가 시행된 예가 있다는 게 공정위 설명이다.

하지만 정부가 민간 기업의 인사에 간여할 법적 근거가 있는지와 기업의 이익을 위해 일한 담합 가담자에 대해 기업 스스로 패널티를 적용한다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신영선 공정위 사무처장은 "시정명령을 내리면 담합은 중단된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실효성이 제고되지 않는 한계가 있다"면서 "사내제재 의무화는 재발을 막는 좀더 적극적인 시정명령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 사무처장은 "현행 규정으로도 충분히 사내제재 의무화를 시행할 수 있다고 보지만 별도의 법적 근거가 필요한지 추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명은 기자(drama@)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 호텔 사장이 되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직급 떠나서 모두다 '~님'…'계급장' 떼는 기업들
CJ·SKT·유한킴벌리 등 이어 삼성도 파격…글로벌 경쟁위해 기업문화 혁신 체질개선 기류
기업문화가 달라지고 있다. 아이디어, 전략, 기술 같은 소프트웨어적 요소가 핵심경쟁력으로 부상…
여야, 가습기살균제 국조특위 구성···
중톱
여야 3당은 가습기살균제 사태와 관련해 국정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
국민의당 리베이트…'박선숙 개입' ···
중톱
국민의당 총선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