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축구] 가는 날이 장날, 알 라이얀 고명진 시즌 첫 골

움 살람과의 16라운드에서 선제 결승골... 2-0 승리 견인

(도하(카타르)=뉴스1) 임성일 기자 | 2016-01-29 00:25 송고 | 2016-01-29 01:02 최종수정
FC서울에서 활약하다 카타르 알 라이얀으로 이적한 고명진이 리그 첫 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2015.2.24/뉴스1

가는 날이 장날이었다. 카타르 스타스리그 선두 알 라이얀 소속의 대한민국 선수 고명진이 시즌 첫 골을 터뜨리면서 팀 승리를 견인했다.

고명진은 28일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된 움 살랄과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알 라이얀은 후반 23분 추가골을 묶어 2-0 승리를 거뒀다.

타국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 선수의 선제 결승골을 보는 감정은 꽤나 특별했다. 도하에서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대회 기간 중 움 살랄과 알 라이얀의 정규리그 경기가 열려 찾은 낯선 스타디움이었는데 마침 고명진이 한국 취재진 앞에서 멋진 플레이를 선보였다.

고명진은 알 라이얀의 핵심 미드필더로 자리매김하고 있었다. 이날 역시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고명진은 알 라이얀 전술의 핵으로 경기를 조율하는 임무를 담당했다. FC서울에서 그랬듯, 특유의 정확한 볼터치와 날카로운 전진 패스로 알 라이얀 선수들을 이끌었다.

고명진은 '컨트롤타워' 유형의 선수다. 따라서 자신이 직접 골을 넣는 빈도는 그리 많지 않다. 그런데 이날은 자신이 직접 멋진 득점을 성공시켰다.

전반전까지 0-0으로 팽팽하던 경기는 후반 시작과 함께 균형이 깨졌다. 한쪽으로 기울어지게 만든 주인공이 고명진이었다.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을 파고든 고명진은 특유의 정확한 왼발 킥으로 낮은 슈팅을 시도, 골키퍼의 손을 피해 움 살랄 골망을 흔들었다. 고명진의 시즌 첫 골이었다. 골이 터지자 팀 동료들이 모두 고명진에게 달려가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고명진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알 라이얀은 후반 23분 얻어낸 페널티킥을 주장 바르보사 타바타가 성공시키면서 2-0으로 격차를 벌렸고 결국 승점 3점을 따냈다.

알 라이얀은 이 경기 승리로 16라운드까지 15승1패의 압도적인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단독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2015-2016시즌 카타르리그 우승이 가장 유력한 팀인데, 그 중심에 한국 선수 고명진이 있다.


lastuncl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 제주도 "관광객 폭발" 빈 객실이 없다…"충격"
▶ 총체적난국 現 상황... 합리적인 부동산 대책은?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환율 비상 · 성장 침체…탄핵이후가 더 두렵다
원화약세 1300원·성장률 2.4%대 전망 '암울'…崔게이트 연루 기업 사업계획도 못짜
박근혜 대통령 국회 탄핵 정국속에서 내년 한국 경제에 대한 우울한 전망이 쏟아지며 기업들이 긴…
朴대통령 운명 오후3시 갈린다…표···
중톱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이 9일 오후 3시 본회의에서 진행된다.…
국회 에워싼 '촛불인간띠'…"민심에···
중톱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성난 촛불들이 국회를 향했다. 쏟아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