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국제경제

사우디 아람코 회장 “셰일오일 겨냥한 것 아니다”

"원유수급 올해 뚜렷한 개선 나타날 것"
"저유가 불구 원유설비 투자 계속 늘릴 예정"

(서울=뉴스1) 장안나 기자 | 2016-01-26 05:00:40 송고
아람코. © AFP=뉴스1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기업인 아람코의 칼리드 알 팔리 최고경영자(CEO)가 “장기적으로는 셰일업체들과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 팔리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TV 알 아라비아와의 인터뷰에서 “사우디 같은 저비용 생산국을 포함한 국가들은 물론, 셰일업체들도 원유생산에 기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우디의 목표는 셰일업체들의 종말이 아니라, 모든 생산자가 안정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원유시장이 균형을 회복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알 팔리는 “매년 추가적 공급량이 수요와 균형을 이루어 초과 공급이 없도록 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역설했다. 

알 팔리는 이어 “시장이 현재의 원유 초과량을 흡수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면서 “하반기중 수요가 일평균 120만~150만배럴로 늘면서 뚜렷한 개선이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음날 리야드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 참석한 알 팔리 CEO는 “최근 저유가로 인한 생산절감 압박에도 아람코가 원유·석유 생산에 대한 신규 투자를 줄이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단순히 비용을 낮춤으로써 지출규모를 상당부분 삭감할 수 있었다”며 “아람코가 유가폭락 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투자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하면서 “원유시장의 수급이 결국 적절한 가격에서 균형을 찾을 것”이라며 “향후 5년은 원유시장에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알 팔리는 “초고유가 때문에 너무 많은 자본과 투자가 원유시장에 집중되면서 모두가 공급과잉 현상에 일조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적절한 유가에 도달하면 수요가 창출되고 결국 시장 전반이 지속가능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저유가가 유지되더라도 사우디는 저비용 산유국으로 남을 것”이라면서 “이같은 가격결정 환경에서 오랫동안 살아남을 것”으로 자신했다.  

알 팔리는 또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수급이 올해 균형을 되찾기 시작을 것이라는 신호가 목격되었다”면서 글로벌 수요가 일평균 130만배럴 늘 전망인 반면, 비회원국의 공급은 일평균 66만배럴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안나 기자(subway@)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누리예산 떠넘기기 계속…서울·전남 당장 '텅텅'
교육부 "편성하라" vs 교육청 "지원하라" 입장 고수…10개 교육청 여전히 예산 미편성
해결의 실마리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는 정부와 시·도 교육청의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
돈 없어 '깔창 생리대' 소녀들 눈···
중톱
최근 생리대를 살 돈이 없어 신발 깔창이나 휴지를 대신 사용한다는 저소득…
서울메트로 "구의역 사고 시스템 ···
중톱
서울메트로가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사고는 스크린도어 수리 외주업체 직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