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ㆍ경남

출마선언도 못하고 쫓겨난 허남식 전 부산시장…대체 무슨일?

김장실 예비후보 측 "허 전 시장 비리 폭로할 것"

(부산ㆍ경남=뉴스1) 민왕기 기자 | 2016-01-25 13:37:44 송고
25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허남식 전 부산시장이 사하갑 출마선언 기자회견이 사하구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지자 기자실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6.1.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허남식 전 부산시장이 25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기자회견을 자청했지만, 사하구 주민들의 강력반발로 결국 무산됐·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부산 사하갑 김장실, 김척수 예비후보측 지지자와 사하구민들이 대거 몰려와 “사하구가 허영과 허욕의 제물인가”, “허남식 전 시장은 동부산 시장” 등의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하갑 한 주민은 이날 “해운대에서 집 한 채를 팔면 사하구에서 집 3채를 산다”며 “이렇게 서부산을 몰락시킨 장본인이 바로 허남식 전 시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을 10년이나 했고, 그 후에도 사하구민을 위해 무슨 일을 했나. 총선을 불과 3개월 남겨두고 출마한다고 하는데, 양심적으로 사하갑에 올 수 가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사하구 주민은 “도대체 허남식이 누구냐. 왜 사하갑에 나오느냐”며 “사하갑에 뭘 해줬다고 나오나. 말도 안 되는 소리하지 말고 출마하지 말라”고 말했다.

허 전 시장은 기자회견장에서 김장실, 김척수 예비후보측 지지자들과 사하구민들이 시의회 브리핑룸을 점거하자 시의회 기자실에 머물러 있다가 결국 기자회견을 하지 못하고 쫓겨났다.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고 고성이 오가는 등 험악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허 전 시장에 대한 욕설이 나오는 등 분위기가 격앙되기도 했다. 

25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허남식 전 부산시장이 사하갑 출마선언 기자회견이 사하구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지자 기자실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6.1.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허 전 시장은 시의회 엘리베이터를 통해 이동하려고 했으나, 항의가 거세지자 뒷문 쪽으로 빠져나갔다.

한편 김장실 예비후보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허 전 시장의 비리’를 폭로하겠다고 밝혔다.

김장실 예비후보 선대본부 측은 “허남식 전 시장과 최측근의 충격적인 내용을 여러 건 제보받았다”며 “법률적인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이번 주 중에 1차로 사실여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허 전 시장의 최측근으로부터 들은 비리가 다 녹취돼 있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향후 허 전 시장의 비리와 관련한 사실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추가적인 공개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예비후보는 “허 전 시장이 만든 잃어버린 10년을 4년 더 연장하려는 정치를 청산해 달라”며 “서부산과 사하구민은 안중에 없고 자리연연에만 급급한 그들만의 정치, 이제 끝내달라”고 말했다.

김척수 예비후보는 “부산을 제2의 도시에서 제3의 도시로 탈락시킨 장본인이 허시장”이라며 “허 전 시장이 사하갑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꽁꽁 발을 묶겠다. 철새는 앞으로 사하갑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예비후보도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 지역구를 기웃거리다가 선거가 겨우 80일 남은 이 시점에서 사하갑에 출마를 선언한 것은 전형적인 정치철새 행보”라며 “유권자들의 정치적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면 여당 인사와도 힘을 합해 명분없는 허남식씨의 사하갑 출마를 철회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왕기 기자(wanki@)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컵라면 말고 맛있는것 드세요" 구의역 추모물결
스크린도어 사망사고 3일째, 시민들 발길 이어져…"하루 빨리 안전한 사회가 되었으면"
31일 오후 2시쯤 지난 28일 수리용역업체 직원 사망사고가 일어난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는 고…
현대상선 회생 9부 능선 넘어…내주···
중톱
현대상선 회생에 청신호가 켜졌다. 31일 열린 3건의 릴레이 사채권자집회에서…
특권놓기' 부르짖던 여야…개원하니···
중톱
20대 국회 개원에 발맞춰 여야가 각종 민생 법안을 발의하고 있지만, 31일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