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安 "모든 대권후보에 당 문 열려 있어…와서 주인돼달라"(종합)

천정배·정동영·정운찬 등에 러브콜…사당화 논란 불식 의도도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6-01-24 19:22:56 송고
24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인천광역시당 창당대회'에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24/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국민의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의원은 24일 "저는 오직 새로운 집권 가능성을 여는 데 헌신하겠다. 모든 대권 후보들에게 이 당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 부평구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인천시당 창당대회에서 "오셔서 주인이 돼 달라. 총선이 끝난 뒤 정권교체를 위해 여러 좋은 대선 후보의 선의의 경쟁이 우리 당에서 펼쳐질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조직을 동원해 민의를 왜곡하는 경선이 아닌 국민과 함께 하는 진짜 경선이 펼쳐질 것"이라면서 "낡은 체제를 깨고 새로운 마당을 만드는 것에서 제 몫이 끝날 수도 있는 것을 잘 안다. 그렇지만 저는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안 의원의 언급은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한 신당세력인 무소속 천정배 의원과 정동영 전 의원을 비롯해 정치참여를 고민 중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향해 국민의당 합류를 요청하는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최근 당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사당화 논란을 불식시키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그는 "우리는 새로운 운동장을 만들 것이다. 공정한 운동장을 만들 것이고, 이 운동장은 제 것이 아니다"면서 "미래세력의 희망을 보여주고, 수권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인재만이 살아남는 운동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 당(더불어민주당)을 나설 때 어떤 각오였는지, 그 초심으로 우리 함께 나아가자. 정치를 바꾸겠다는 각오 하나만 보고 나아가자"면서 "여러분이 기득권을 포기하고 헌신할 때, 공정하고 정의로운 기회가 보장되는 마당이 만들어질 때, 우리당이 살고 우리 모두가 살 것이다. 그것이 우리의 살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미 2012년 제게 보내주셨던 그 기대와 지지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던 저에게 다시 불씨를 살려주신 뜻은 세상을 바꾸라는 명령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국민 다수는 ‘이제 저 낡은 양당 체제로 안 된다’, ‘미래가 없다’고 절망하고 있다. 지금 우리는 국민의 절망에 응답해야 한다. 압도적인 새로움으로 이제 모두 함께 힘을 모아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자"라고 호소했다. 

이에 앞서 안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민주주의 국가에서 누구나 출마 자유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라고 말했고, 최근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서 두 사람이 박빙의 승부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 데 대해선 "지역을 위해 열심히 활동해왔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안 의원은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삼남인 홍걸씨가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데 대해 "저희는 충분한 실무경험과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좋은 분들이 정치에 봉사하고 대한민국의 문제를 함께 푸는 데 기여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gayunlove@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한국외교 '트럼프 리스크'…北보다 무섭다?
방위비 분담금 재협상·주한미군 철수 시사…한미 FTA 재협상 가능성도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 후보가 '미국 우선주의'(아메리카니즘)를 천명하며 던진 도전…
폭스바겐 중고차값 '뚝뚝'…"문의도···
중톱
"매물은 꾸준히 나오는데 찾는 사람이 없어 가격을 크게 낮췄지만 그래도 안…
"러시아 선수단 전원 리우올림픽 ···
중톱
 러시아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8월5~21일) 출전 여부를 둘러싼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