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스폰서 제안' 타히티 지수, 서초署에 고소장 접수

(서울=뉴스1스타) 박건욱 기자 | 2016-01-13 16:33 송고
걸그룹 타히티 지수가 스폰서 제안을 받은 것과 관련, 고소장을 접수했다.

지수 측 한 관계자는 13일 오후 뉴스1스타에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수사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초 오전에 고소하려고 했지만 자료 보충으로 지연됐다”고 덧붙였다.


걸그룹 타히티 지수가 스폰서 제안을 받은 것과 관련, 고소장을 접수했다. © News1star DB


앞서 지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다이렉트(메시지) 굉장히 불쾌하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시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 보내시는데 하지 말라. 기분이 안 좋다”는 글과 함께 스폰서 브로커가 보낸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혹시 고급 페이 알바 틈틈이 일하실 생각 있으세요? 시간 조건 페이 다 맞춰드립니다. 관심 있으면 연락주세요. 평균 한 타임에 60~200만 원까지 페이 가능합니다”라는 은밀한 제안이 담겨 있었다.  

글쓴이는 이어 “저는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모임에서 고용된 스폰 브로커다. 멤버 중 손님 한 분께서 지수씨의 팬이신데 그 분도 지수씨와 비슷하게 20대 중반이다. 그분께서 지수씨를 틈틈이 만나시고 싶어하는데 생각있으면 꼭 연락달라”고 전했다.

또 “많은 사람 만나실 필요 없고 그 한 분만 만나시면 되니까 생각 있으시면 연락달라. 지수씨는 한 타임당 페이를 충분히 200~300만 원까지 받으실 수 있다”며 “비밀 절대 보장된다. 제발 연락 부탁드린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그는 또 지수의 반응이 없자 “그럼 400만 원?”이라고 제안해 충격을 안겼다.


kun111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