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통일부 "개성공단 체류인원 '최소수준'으로" 추가제한(상보)

입주기업, 최소수준 유지…협력업체 당일 입출경
총 체류인원 800명서 650명 수준으로 줄어

(서울=뉴스1) 김효진 기자 | 2016-01-11 10:58 송고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 News1


통일부는 12일부터 개성공단 체류인원 및 입주기업 생산활동을 최소 수준으로 조정해 나간다는 방침을 밝혔다.

지난 8일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함에 따라 북한 추가 도발을 염두에 둔 조치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국민 신변안전 보호 조치를 최우선으로 12일부터 개성공단 방문은 원칙적으로 입주기업, 협력업체 관계자 등 생산활동과 직결된 인원에 한해 허용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입주기업 직원은 기업별로 현 체류인원 규모를 감안해 필요 최소 수준으로 조정할 것"이라며 "협력업체 관계자는 당일 출경하고 당일 입경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에 체류하는 인원은 현재 약 800명에서 앞으로 650명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지난 7일부터 북한이 제4차 핵실험을 감행한데 따른 조치로 개성공단 내 생산활동과 직결되지 않은 인원 입·출입을 제한해 왔다.

이번에는 체류인원과 입주기업 생산할동을 최소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조치를 한 단계 더 강화했다.

정 대변인은 "지난번 조치는 북한 핵실험에 따른 긴장이 조성됨에 따른 초기대응 조치였다"며 "대북 확성기 방송에 따른 북측 (도발 등) 동향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국민의 신변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추가로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아직까지 대북 확성기 방송와 관련한 북측의 특이 동향은 없다"며 "일부 지역에서 병력이 증가되거나 감시태세를 강화하는 모습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기준 개성공단에서 체류하고 있는 남측 인원은 총 807명이다. 이날 개성공단으로 출경 예정인 인원은 837명, 입경하는 인원은 368명이다.


jinhk@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