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강원

'경기~원주 고속道' 나들목·분기점, 인식 쉽게 명칭 부여

'동광주나들목→동곤지암나들목, 광주분기점→경기광주분기점' 등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2015-12-31 16:04 송고
서울과 원주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가 2016년 11월 개통된다.  사진은 지정3터널 구간(사진제공=원주국토관리청)/뉴스1 © News1


국토교통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청장 전만경)은 내년 11월 개통예정인 경기 광주~강원 원주(제2영동) 고속도로의 나들목과 분기점 명칭을 인지도가 높은 지명을 따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동광주나들목'은 '동곤지암나들목', '흥천나들목'은 '이포나들목', '월송나들목'은 '서원주나들목'으로 정해졌다.

또 '광주분기점'을 '경기광주분기점', '서원주분기점'을 '신평분기점'으로 정해 운전자들이 행선지를 쉽게 인식하도록 했다.

이는 경기도, 강원도, 광주시, 여주시, 양평군, 원주시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했다.

경기 광주와 강원 원주를 잇는 이 고속도로는 2011년 11월 착공, 사업비 1조6000억원이 투입돼 총 길이 56.95km로 조성된다.

원주국토청 관계자는 "이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 수도권 남부지역이 강원도 원주와 연결돼 영동고속도로의  상습 교통정체가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hoyanar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