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KAIST 이건재 교수, 국제 반도체학회 등 초청 강연

(대전=뉴스1) 박영문 기자 | 2015-11-26 16:01 송고
패키징이 완성된 유연 낸드 플래쉬 메모리의 모식도..© News1
한국과학기술원(이하 KAIST)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가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반도체소자학회(이하 IEDM)와 국제고체회로소자회의(이하 ISSCC)에 초청받아 강연한다.

26일 KAIST에 따르면 이 교수는 오는 12월과 내년 2월 미국에서 각각 개최되는 IEDM과 ISSCC에서 강연을 한다.

두 학회는 반도체소자 및 회로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가지고 있으며, 해당 학회에 발표되는 논문 수가 그 국가의 반도체 기술수준을 평가하는 지표가 되기도 한다.

특히 세계 유수의 반도체 회사들이 최첨단 기술을 발표하는 두 학회 모두에 국내 교수를 초청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되고 있다.

이 교수는 지난 2013년 휘어지는 컴퓨터의 핵심 부품인 유연한 고집적 회로를 0.18 마이크로미터(µm) CMOS 공정으로 구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번 강연에서 이 교수는 모바일 기기의 핵심 저장장치인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제작, 플라스틱 기판에 접속하는 기술을 개발함으로서 세계 최초로 패키징이 완성된 유연한 낸드플래시 메모리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낸드플래시 메모리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등 모바일 기기의 핵심 저장장치로 차세대 휘어지는 컴퓨터의 핵심 부품이다.

KAIST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 News1
이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유연한 낸드플래시 메모리는 심하게 휘어진 상태에서도 모든 기능이 안정적으로 동작한다"며 "기존 실리콘 기반의 반도체 공정을 활용함으로서 다양한 웨어러블 컴퓨터에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touch84@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2022년까지 소방 · 해경 2만8천여명 충원한다"
[단독] 안전처 업무보고서,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 기여…1조523억원 예산 필요
문재인 정부 핵심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국민안전처가 오는 2022년까지 소…
'이낙연' 여야 협상결렬 "대통령 ···
중톱
문재인 정부 인선 첫 단추인 이낙연 총리후보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 …
통일부, 새정부 첫 민간단체 北주···
중톱
통일부는 25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북한주민 접…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