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장기체류 재외동포 등도 자동출입국 심사 이용 가능

법무부, 자동출입국심사 대상 외국인 확대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 2015-10-28 10:45 송고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정부 3.0 체험마당을 찾은 어린이관람객이 자동출입국심사시스템을 체험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앞으로 국내에 장기체류하는 재외동포와 거주 자격소지자의 동반가족도 자동출입국심사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법무부는 다음 달부터 17세 이상으로 국내거소 신고 및 외국인등록이 돼 있는 재외동포(F-4) 자격 소지자와 거주(F-2) 자격소지자의 동반가족도 인천공항 등에서 자동출입국심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 대상자를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자동출입국심사는 무인심사장비에 지문과 여권을 스캔해 1인당 15초 이내에 간편하게 출·입국심사를 받을 수 있는 첨단 출입국심사시스템이다.

그동안 자동출입국심사는 △주재(D-7)·기업투자(D-8)·무역경영(D-9)·교수(E-1)·연구(E-3)·기술지도(E-4)·전문직업(E-5) 자격 소지자와 그 동반자(F-3) △결혼이민(F-6)·영주(F-5) 자격 소지자 △거주(F-2) 자격 소지자 △양해각서·협정에 의해 자동출입국심사대 상호이용에 합의한 국가의 국민 등에게만 허용돼 왔다.

법무부는 이번 대상자 확대로 재외동포와 거주자격자의 동반가족의 출입국 편의가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업투자(D-8) 자격을 가진 외국인이 거주(F-2) 자격으로 변경할 경우 그 가족이 자동출입국심사를 이용하지 못하게 되는 불편함도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동출입국심사 이용을 원하는 재외동포는 여권과 국내거소 신고증, 외국인은 여권과 외국인등록증을 소지하고 각 공항, 항구, 출입국관리사무소 등에서 사용자로 등록하면 즉시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다만 정보화기기를 통해 지문으로 본인확인이 어렵거나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출입국이 규제되어 있는 경우 자동출입심사 이용이 불가능하다.

또 최근 3년 이내 출입국관리법 위반으로 500만원 이상의 범칙금이나 강제퇴거, 출국명령 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는 외국인 등도 이용 대상에서 제외했다.




boazhoon@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우병우, 5시간 날선 영장심사…禹 혐의 끝내 부인
검사 출신 법리 밝아, 치열한 다툼 벌여…구속 여부 늦은밤 또는 자정 넘길듯
국정농단을 묵인·방조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사법연…
특검 "정유라 송환 예측 불가" 조···
중톱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
朴 결단만 남은 헌재 출석…내일 밝···
중톱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 최종 변론 기일에 출석해 사실상 최후 소명에 …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