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국정화 TF 논란에 "교육부 일상활동…교문수석실도 관리"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2015-10-26 11:26 송고
청와대 © News1

교육부가 역사(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하면서 청와대에 일일보고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청와대가 "(김상률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에서 관리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26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교육문화수석실 차원에서 상황을 관리하는 것들은 있었지 않았을까 생각을 한다.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교과서 국정화'가 교육부의 결정사항이라는 청와대의 당초 설명과는 달리, 청와대가 국정화에 대해 상황관리를 해왔음을 보여준다.  

특히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 특위위원장이 공개한 'TF구성 운영계획(안)'에 따르면, 교육부 국정화 추진단 내 상황관리팀 소관 업무 가운데 하나가 'BH(청와대) 일일점검 회의 지원'으로 명시돼있다.

이에 앞서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3일 국회운영위 국정감사에서 "교육부가 주체가 돼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해 자체적으로 최종 결론 내린 것으로 안다"면서 "청와대가 교육부에 지침을 내린 적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한 TF 활동과 관련해 "교육부에서 일상적인 활동이라고 밝히고 있고, 우리도 그렇게 안다"고 말했다.

교육부도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 방안과 관련해 국회의 자료 요구와 언론 보도 증가로 업무가 증가함에 따라 현행 역사교육지원팀 인력을 보강해 한시적으로 관련 업무에 대응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birako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