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305개 시민연대회의 "국정교과서는 전체주의의 시작"

"역사 해석의 다양성이 곧 민주주의"…국정교과서 방침에 강하게 비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5-10-19 12:39 송고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참가자들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정교과서 사태에 즈음한 시민사회 시국선언에서 국정교과서 문구가 쓰여있는 띠를 눈에 두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반대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5.10.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최근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국정교과서에 대해 연대회의를 구성해 국정교과서에 반대하고 나섰다.

한국 YMCA 전국연맹,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305개가 연대해 구성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9일 오전 11시쯤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국정교과서 사태에 즈음한 시민사회 시국선언'을 통해 "국정교과서는 전체주의의 시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모인 시민사회단체 회원 70여명은 "역사 해석의 다양성이 곧 민주주의"라면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과 민주주의 퇴행에 대한 시민사회의 저항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최영도 전 국가인권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역사는 한 민족의 얼이자 정신, 주체성과 생명"이라면서 "이러한 역사를 하나로 속박하는 것은 바로 민족의 얼을 죽이고 주체성을 혼동하게 하는 일"이라고 국정교과서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최 전 위원장은 이어 "박근혜 정권은 국정교과서 추진을 통해 자기 입맛에 맞는 교과서를 만들려고 한다"면서 "역사교과서의 국정화에 절대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많은 학자와 교사, 학부모와 학생들이 집필 거부를 하고 반대의 뜻을 외치려 거리로 나서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정부와 교육부는 획일적인 국정교과서를 채택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과거 국정 한국사 교과서는 박정희 유신 독재체제를 미화하고 학생들에게 획일적이고 무비판적인 역사관을 주입하기 위한 도구로 기능했다"면서 "이제 박근혜 정부는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들어맞는 획일적 역사해석을 강요하면서 반역사적인 시도를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시민사회와의 소통은 철저히 거부한 채 국정교과서 제도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민주주의 공론의 장을 훼손하고 있다"면서 "우리 시민사회는 시민과의 소통을 거부하는 권위주의 정권에 대해 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 도중 '국정교과서'라고 적힌 검은 띠로 눈을 가리면서 "국정교과서는 국민의 눈을 완전히 가리는 행위"라고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