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기무사, 일베 군사비밀 유출 신고자에게 500만원 포상

최초 신고자는 합참 소속 중령
北 포격도발 당시 일베 게시판에 전술화면 유출 확인하고 최초 신고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2015-10-07 14:18 송고
© News1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인터넷에 육군전술정보지휘체계(ATCIS) 화면 유출 사고를 최초 신고한 사람에게 상금 500만원을 지난 2일 수여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7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 소속 문모 중령은 북한의 포격도발 이후 남북 간 군사 대치 수준이 절정에 달했던 지난달 말 ATCIS 화면이 국내 웹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게시돼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기무사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무사는 신고를 받고 즉시 수사에 들어갔다. 수사 결과 해병대의 박모 중위가 친구 허모씨의 요청을 받고 ATCIS 화면을 친구에게 전달했고, 허씨가 이를 일베 게시판에 올린 것으로 최근 드러났다. 

박 중위와 허씨는 군사기밀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로 각각 군과 민간 검찰에 송치됐다.

당시 박씨가 유출한 ATCIS화면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당시 유출된 화면에는 지난 8월 22일께 북측에서 소형비행체가 남측으로 남하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우리 전투기 등이 출격해 경고사격을 했다는 내용도 들어있었지만, 잘못 전파된 정보였던 것으로 드러나 군의 정보전달체계가 엉망이라는 비판이 최근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기무사는 '군 관련 범죄신고자 등에 대한 보상 및 보호에 관한 훈령'에 따라 간첩 용의자나 군사기밀을 탐지·수집·누설하는 자를 제보한 사람에게 최고 500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bin1981@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문재인 "법인세는 딜레마…대기업 한해 올려야"
부산상공인 간담회…"특혜적 조세감면제 고치면 실효세율 상승…자본소득 과세강화 우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대기업에 한해 법인세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문 전 대표…
김종덕 "블랙리스트진행상황 김기···
중톱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김기춘 전 …
K스포츠 前사무총장 "崔-安 알면서···
중톱
서로를 모른다고 주장해온 최순실씨(61)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