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기무사, 일베 군사비밀 유출 신고자에게 500만원 포상

최초 신고자는 합참 소속 중령
北 포격도발 당시 일베 게시판에 전술화면 유출 확인하고 최초 신고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2015-10-07 14:18:02 송고
© News1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인터넷에 육군전술정보지휘체계(ATCIS) 화면 유출 사고를 최초 신고한 사람에게 상금 500만원을 지난 2일 수여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7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 소속 문모 중령은 북한의 포격도발 이후 남북 간 군사 대치 수준이 절정에 달했던 지난달 말 ATCIS 화면이 국내 웹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게시돼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기무사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무사는 신고를 받고 즉시 수사에 들어갔다. 수사 결과 해병대의 박모 중위가 친구 허모씨의 요청을 받고 ATCIS 화면을 친구에게 전달했고, 허씨가 이를 일베 게시판에 올린 것으로 최근 드러났다. 

박 중위와 허씨는 군사기밀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로 각각 군과 민간 검찰에 송치됐다.

당시 박씨가 유출한 ATCIS화면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당시 유출된 화면에는 지난 8월 22일께 북측에서 소형비행체가 남측으로 남하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우리 전투기 등이 출격해 경고사격을 했다는 내용도 들어있었지만, 잘못 전파된 정보였던 것으로 드러나 군의 정보전달체계가 엉망이라는 비판이 최근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기무사는 '군 관련 범죄신고자 등에 대한 보상 및 보호에 관한 훈령'에 따라 간첩 용의자나 군사기밀을 탐지·수집·누설하는 자를 제보한 사람에게 최고 500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bin1981@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5층건물을 산다. 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안열리고, 열려도 중단…20代 첫 국감 파행
12개 상임위 일부 개의했지만 '반쪽'…丁의장의 연기案에 민'난색' 국'긍정적'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26일 법제사법위원회와 정무위원회를 포함한 12개 상임위원회를 시작으로 …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 투표 '각하'···
중톱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무산됐다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1700억대 횡령배임 혐의 신동빈에 ···
중톱
검찰이 장고 끝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에 대해 1700억원대 횡령·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