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반려동물

마트에서 산 방사유정란…알고보니 공장에서 나온 달걀

카라·녹색당·동변, '허위·과장 광고' CJ제일제당·홈플러스 공정위 신고

(서울=뉴스1) 이병욱 기자 | 2015-10-01 11:40 송고 | 2015-10-16 14:06 최종수정

동물의 권리를 옹호하는 변호사들, 녹색당, 카라 회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환경재단 강당에서 달걀 사육환경 허위과장· 광고 공정거래위 신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허위·과장 광고로 공정거래위에 신고될 홈플러스·CJ제일제당을 포함한 기업들이 실제 닭을 배터리 케이지 안에서 밀집식 감금 사육하거나 평사 사육했지만 포장에는 닭들이 방목되는 이미지를 사용했거나, 방사 사육이 아님에도 상품명에는 방사가 들어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2015.10.1/뉴스1 © News1 고성준 인턴기자

초원 위 닭의 모습을 광고하면서 일반 달걀보다 두 세배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친환경 달걀중 일부가 사실은 배터리 케이지 안에서 사육되는 산란계(달걀을 생산하는 닭)가 생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와 녹색당(공동운영위원장 하승수), 동물의 권리를 옹호하는 변호사들(이하 동변)은 1일 오전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달걀 사육환경의 허위·과장 광고 사례 실태를 공개했다.

그동안 카라와 녹색당, 동변은 공장식축산 환경에서 사육되고 있는 닭들이 낳은 달걀에 대해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업들의 달걀 제품은 흔히 초원에 닭이 풀려 있는 사진을 넣는 등 방목을 연상시키는 이미지를 포장지에 사용하고 있다.

또한 사진을 직접 넣지는 않았지만 상품 이름에 '방사'  '친환경'  '무항생제'  '유정란'  '자연'  '건강'  '목초' 등 소비자가 봤을 때 사육환경도 좋은 것으로 느끼도록 홍보된 제품이 대다수였다. 

CJ제일제당의 '더 안심 건강란'은 상품포장지에 '더안심건강란'이라고 표시하면서 '맛있는 자연주의 프레시안'이라고 설명하며 초원에 방목하고 있는 닭과 농장의 사진을 사용했다. 

홈플러스의 '그린 라이프 방사유정란' 역시 포장지에 한글로 '방사유정란'이라 표시하고, '방사유정란은 깨끗한 자연환경에서 암탉과 수탉이 함께 어울려 낳은 생명을 존중한 안전한 계란'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결과, 대부분 국내 산란계농장은 공장식 축산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배터리 케이지 안에서 닭을 밀집 사육하고 있었다. 

이에 카라 등은 동물복지, 소비자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사육환경 표시제도' 도입을 요구하면서, 최종 확인된 CJ제일제당의 '더 안심 건강란', 홈플러스의 '그린 라이프 방사유정란' 등의 허위·과장 광고 혐의에 대해 이날중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할 방침이다.

신고 내용은 실제 닭들을 배터리 케이지 안에서 밀집 사육하면서 포장지에는 닭들의 방목 사진을 사용했거나, 실제로는 방사 사육이 아닌데도 상품의 이름에는 '방사'가 들어간 경우 등이다.

장서연 '동변' 변호사는 "이번 공정위 신고는 그동안 기업들이 축산농장 동물의 사육방식에 대하여 실제와 다른 허위·과장 광고로 부당한 이득을 취해온 것에 제동을 걸고 소비자에게 동물복지와 윤리적 소비의 관점에서 진정한 선택권과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동물의 권리를 옹호하는 변호사들, 녹색당, 카라 회원들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환경재단 강당에서 달걀 사육환경 허위과장· 광고 공정거래위 신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허위·과장 광고로 공정거래위에 신고될 홈플러스·CJ제일제당을 포함한 기업들이 실제 닭을 배터리 케이지 안에서 밀집식 감금 사육하거나 평사  사육했지만 포장에는 닭들이 방목되는 이미지를 사용했거나, 방사 사육이 아님에도 상품명에는 방사가 들어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2015.10.1/뉴스1 © News1 고성준 인턴기자

정부의 미흡한 제도 운영 역시 문제로 지적됐다.

정부가 운영하는 인증제의 축산물 인증마크는 닭의 사육환경을 분별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 혼돈을 가중시키고 있다.

예를 들어 대표적인 친환경 인증으로 통하는 '무항생제' 인증의 경우 케이지 사용을 금지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일반 농가처럼 배터리 케이지에서 닭을 대량 사육하지만 방사를 연상시키는 포장지에 쌓여 시중에서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더욱이 무항생제 인증은 소비자들로부터 항생제 등 동물용의약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축산물로 오해되곤 한다.

실제 무항생제 인증 제품의 포장에는 '항생제가 쓰이지 않았다'는 점이 강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등의 문구나 연관 이미지가 포함돼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무항생제 축산물은 항생제, 합성항균제, 호르몬제가 포함되지 않은 무항생제 '사료'를 급여하여 사육한 축산물을 의미한다.

또한 생산농가까지 추적이 가능하다고 알려진 생산자인증번호 역시 달걀 집하장을 의미하는 취급자인증번호로 대체할 수 있어 취급자가 포장상 농가정보를 따로 명시하지 않으면 소비자는 생산농가를 알 수 없는 제도적 허점도 드러났다.

김현지 카라 간사는 "실제 사육환경과 다른 달걀 포장은 소비자를 우롱하는 것"이라며 "배터리 케이지에서 나온 달걀을 원치 않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위해서라도 일관된 기준의 사육환경 표시제가 도입돼 최소한 케이지, 평사, 방목 사육 정도는 구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2년 실시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동물보호 국민의식 조사결과 응답자의 36.4%는 "동물복지 축산물에 대한 구입의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wook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