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반려동물

전국 개농장 1만7059곳·사육두수 200만마리 추정

심상정 정의당 의원 "분뇨시설 미신고 등 관리 부실"

(서울=뉴스1) 김지유 기자 | 2015-09-10 12:11 송고
식용개 사육장의 개들은 도살되기까지 발조차 디딜 수 없는 열악한 뜬장에서 산다. 대부분 이렇게 키워진 개들은 바로 옆 도살장에서 도살 해체 되어 시장으로 팔린다. (사진 카라 제공)© News1

전국적으로 1만 7000여곳의 개 농장에서 200만 마리에 이르는 개가 사육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최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적인 개농장수와 경상북도(22개 시군별) 개사육 시설 통계'에 따르면 전국의 개 농장은 1만 7059곳으로 파악되며 사육중인 개는 200만 마리로 추정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가 국내 개 사육 시설 규모와 관리 실태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육 규모별로는, 500마리 이하를 사육하는 개 농장이 1만 6558곳이며, 500~1000마리 432곳, 1000마리 이상은  69곳으로 조사됐다.

시군별로 구체적인 조사가 진행된 경상북도의 경우, 개 농장은 719곳, 총 사육 두수 10만 7217마리인데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축분뇨처리시설 설치신고 대상농가 518곳 중 350곳(67.6%)이 신고를 했고, 168곳(23.4%)은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분뇨 발생량'은 216.8톤인데 이중 191.4톤(88.2%)만이 정화(2.1톤) 또는 퇴비화(189.3톤)로 처리될 뿐 25.4톤(11.8%)은 어떻게 처리되는지 확인조차 되지 않았다.     

분뇨처리실태를 농가 기준으로 살펴보면 경북의 개 농장 719곳 중 91.8%인 600곳(정화 5곳, 퇴비화 656곳, 중복 1곳)이 가축 분뇨를 정화, 퇴비화 방법으로 처리했다.

농가별 사육두수를 구간별로 살펴보면 100~500마리 미만 농가가 279곳(38.8%)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10마리 미만 농가 248곳(34.5%), 10~100 미만 농가 129곳(17.9%), 500~1000미만 농가 50곳(7.0%) 순이었다.     

1000마리 이상 개를 사육하고 있는 농가는 5곳(0.7%)이었으며, 1500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경우도 1곳에서 확인됐다.     

개 1마리당 점유 면적은 평균 2.4㎡(0.72평)로 조사됐다. 개 사육시설면적을 제출한 662곳의 총 시설면적은 246,41㎡이며, 사육되는 개는 10만 2832마리였다.

0.5~1㎡ 미만(0.15~0.30평) 시설 면적에서 사육되는 개체수가 3만 1691마리(30.8%)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이어 1~1.5㎡(0.30~0.45평) 2만 7416마리(26.7%), 1.5~2.0㎡(0.45~0.60평) 2만 2152마리(21.5%)로 조사됐다.

심상정 의원은 "전세계적으로 개를 식용 목적으로 최대 1500마리까지 대규모 공장식으로 사육하는 사례는 알려진바 없다"며 "개 농장에 대한 전국적인 실태조사와 함께 인수공통 전염병 관리, 위생관리 체계 등 종합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해 중앙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물보호단체 카라(대표 임순례)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육자들은 도사견 등 외국산 투견과 유기된 대형견 등을 교배해 덩치를 키운 개들을 주로 식용 목적으로 사육한다"며 "외국과 같이 도사견과 같은 투견과 그 혼종은 키울 수 없도록 금지하거나 키우더라도 별도로 등록 관리하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뉴스1 © News1





windbsh@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