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방통위, 위치정보사업자 만나 산업활성-프라이버시 균형 논의

(서울=뉴스1) 맹하경 기자 | 2015-07-29 15:27:07 송고
방송통신위원회./뉴스1 © News1


방송통신위원회는 이기주 방통위 상임위원이 29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네이버, 다음, 휴빌론 등 위치정보산업 관련 사업자와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용자와 사물의 위치정보는 현재 스마트폰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의 사업기반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등 창조경제를 뒷받침하는 유망한 자산이 될 수 있다. 다만 그간 이러한 위치정보가 프라이버시 보호 측면에서만 강조돼 위치정보산업 활성화에 대한 관심이 다소 부족하기도 했다. 이에따라 방통위는 이번 간담회에서는 위치정보 보호와 산업 활성화를 균형있게 추진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이기주 상임위원은 이 자리에서 "국내 위치정보산업의 경쟁력 확보가 중요한 상황이며, 방통위도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하는 등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산업 활성화와 동시에 국민의 위치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치정보산업 업계에서도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간담회에서 위치정보산업 사업자들은 "국내 위치정보산업이 주요 선진국에 비해 뒤쳐질 가능성이 높다"고 하면서, "중소업체가 많은 국내 위치정보 산업환경을 고려해 정부의 지원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번 간담회에서 건의된 사항에 대해 검토하여 향후 ‘위치정보 산업 및 이용 활성화 계획’ 마련시 활용할 예정이다.


hkmaeng@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한진해운 39년만에 침몰…대마불사 신화 끝
'국내 1위 · 세계 7위사' 법정관리 곧 신청…금융당국, 현대상선과 합병론도 일축
한진해운이 창립 39년 만에 글로벌 해운 시황 불황의 파도를 넘지 못하고 사실상 좌초됐다. 채권단…
한진해운 39년만에 침몰 대마불사 ···
중톱
한진해운이 창립 39년 만에 글로벌 해운 시황 불황의 파도를 넘지 못하고 사…
모든 부대 병영생활관 3만개에 에···
중톱
내년에 3만700곳의 병영생활관에 에어컨을 설치하고, GP·GOP 경계병에게 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