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방통위, 위치정보사업자 만나 산업활성-프라이버시 균형 논의

(서울=뉴스1) 맹하경 기자 | 2015-07-29 15:27 송고
방송통신위원회./뉴스1 © News1


방송통신위원회는 이기주 방통위 상임위원이 29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네이버, 다음, 휴빌론 등 위치정보산업 관련 사업자와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용자와 사물의 위치정보는 현재 스마트폰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의 사업기반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등 창조경제를 뒷받침하는 유망한 자산이 될 수 있다. 다만 그간 이러한 위치정보가 프라이버시 보호 측면에서만 강조돼 위치정보산업 활성화에 대한 관심이 다소 부족하기도 했다. 이에따라 방통위는 이번 간담회에서는 위치정보 보호와 산업 활성화를 균형있게 추진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이기주 상임위원은 이 자리에서 "국내 위치정보산업의 경쟁력 확보가 중요한 상황이며, 방통위도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하는 등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산업 활성화와 동시에 국민의 위치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치정보산업 업계에서도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간담회에서 위치정보산업 사업자들은 "국내 위치정보산업이 주요 선진국에 비해 뒤쳐질 가능성이 높다"고 하면서, "중소업체가 많은 국내 위치정보 산업환경을 고려해 정부의 지원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번 간담회에서 건의된 사항에 대해 검토하여 향후 ‘위치정보 산업 및 이용 활성화 계획’ 마련시 활용할 예정이다.


hkmaeng@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학교비정규직 파업…2000개교 빵 · 도시락 점심
조리원 등 1만5천여명 참여…전국 265개 학교는 단축수업·현장학습
학교급식실 조리원 등 학교비정규직 직원 1만5000여명이 29일 파업에 들어가면서 전국 초중고 2000여…
김상곤 "논문 표절로 판단되면 사···
중톱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논문이 표절로 판단…
'사드보다 FTA'…한미회담 핵심의제···
중톱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문제가 핵심 쟁점으로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