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

폐렴환자 상시 감시 추진…국민안심병원 유지 여부 검토(종합)

메르스 대유행, 폐렴 증상 심한 슈퍼전파자 영향 커 후속 조치 성격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 2015-07-17 12:51 송고
정례브리핑 중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보건복지부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계기로 폐렴 환자를 감시하는 체계를 질병관리본부에 맡기는 방안을 검토한다.

또 모든 집중관리병원이 해제되면 호흡기 질환 환자를 별도 공간에서 격리해 진료하는 국민안심병원 해제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다.

권덕철 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에 폐렴 환자에 대해 감시체계를 갖추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되겠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을 질병관리본부에서 후속 조치를 해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이 폐렴 환자 관리에 관심을 표명한 것은 메르스 대규모 유행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슈퍼전파자 대부분이 증상이 심한 폐렴 환자였기 때문이다.

186명의 확진 환자 중 91명이 발생한 삼성서울병원은 슈퍼전파자인 14번 환자로 인해 감염이 일어났다. 14번 환자는 35세 젊은 남성이지만 지난 5월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했을 때 심한 폐렴 증상을 보였다.

복지부는 슈퍼전파자의 특징을 명확히 규정하지 않았지만, 대부분 중증 폐렴 증상을 보였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전국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일제 전수조사를 진행한 것도 정부 관리망에서 벗어난 의심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폐렴 환자 감시체계에 대해 복지부가 의지를 나타낸 만큼 향후 구체적인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국민안심병원인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 모습./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보건복지부는 또 마지막 남은 메르스 집중관리병원인 삼성서울병원이 격리에서 해제되면 국민안심병원을 유지할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 10일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283개 국민안심병원이 운영 중이다. 국민안심병원은 메르스 의심 환자를 일반환자와 분리해 치료하는 등 감염병 추가 확산을 막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더 이상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내달 초·중순에 메르스 종식이 선언되면 그 기능을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이 나올 수 있다. 지정되지 않은 의료기관과의 형평성 문제도 복지부가 고민하는 대목이다.

권덕철 총괄반장은 "국민안심병원이 메르스 (확산 방지에)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지정되지 않은 다른 병원들의 형평성 문제 등을 고려하고, 위기단계를 조정할 때 민관합동 TF팀에서 함께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총괄반장은 메르스 환자, 유가족에 대한 심리 지원도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전날 메르스와 연관성이 확인되면 후유증 치료도 정부가 책임지겠다는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어 "이번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 새로운 감염병에 대해 철저히 연구하고 대비책을 전시 상황을 대비하듯이 갖춰야겠다고 느꼈다"며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구분 없이 국민들도 이를 이해해주고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