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축구] 러시아 월드컵 2차예선 라오스전, 9월3일 화성 개최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5-07-15 11:28 송고
한국 축구대표팀이 오는 9월3일 화성에서 라오스와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2차전을 갖는다. © News1 DB

대한축구협회가 오는 9월3일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라오스전을 경기도 화성시의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경기시간은 아직 미정이다.

국가대표팀 경기가 화성에서 치러지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 2013년 7월 동아시안컵 중국전 이후 2년만이다.

지난 6월 태국에서 열린 미얀마와의 예선 1차전을 2-0으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확보한 슈틸리케호는 라오스, 레바논, 쿠웨이트와 내년 3월까지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아시아 2차 예선 일정을 치르게 된다. 라오스는 현재 1무1패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FIFA 랭킹 52위)은 라오스(177위)와의 역대전적에서 3전 3승으로 우위를 보이고 있다. 1969년과 1970년 방콕에서 개최된 킹스컵에서 만나 2-0, 4-0으로 승리했다. 가장 마지막 대결은 2000년 4월5일 동대문운동장에서 개최된 아시안컵 예선이다. 당시 한국은 김은중, 설기현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9-0으로 대승을 거둔 바 있다.

2차 예선은 각조 1위 8개국과 2위 팀 중 상위 4개국이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한국은 라오스전 이후 9월8일 레바논 원정을 떠나 3차전을 갖는다.

한편, 슈틸리케 감독은 오는 20일 축구회관에서 8월 1일부터 중국 우한에서 개최되는 '2015 동아시안컵' 참가 최종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lastun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