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

"메르스 종식선언 거론할 단계 아니다" 복지부 신중모드

확진 환자 일주일째 발생하지 않으면서 종식 가능성 제기
위기평가 회의 등 내부 절차 밟아야…WHO와 협의 필요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15-07-12 18:58 송고
보건복지부./뉴스1 © News1 장수영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일주일째 발생하지 않으면서 종식 선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아직 이르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12일 "메르스 종식 선언을 우리 정부 단독으로 할 사안은 아니고 국제사회와 협의가 필요하다"며 "국내 학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와 협의하고 의견도 수렴해야 한다"며 "정부 차원의 위기평가 회의가 진행돼야 하는데, 아직 열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고위 관계자는 "내일부터 메르스 관련 회의가 복지부 장관 주재로 열리게 된다"면서도 "다만 종식 선언을 논의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도 "잠복기에 따른 종식 선언에 대한 얘기가 나올 수 있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말한 것은 없다"며 "정부 차원의 논의 단계를 밟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취임한 황교안 총리가 매일 주재해 온 메르스 범정부 대책회의는 오는 13일부터는 문형표 복지부 장관이 맡는 쪽으로 결정됐다.

일각에서는 지난 4일 마지막 186번 환자가 발생한 이후 최장 잠복기 14일의 2배인 28일이 지난 8월 2일쯤 종식 선언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는 종식 선언에 필요한 최소한의 기준을 복지부가 제시했던 내용이다.

이 기준대로라면 추가 확진 환자가 나오지 않으면 내달 2일 종식 선언이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여러 차례 종식 가능성을 언급했다 확진자가 추가로 불거져 경솔하다는 비난을 받았던 경험에 비춰 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게 정부 내 기류다. 아직 메르스 격리자가 485명 남아있는 만큼 메르스 확진자가 추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정은경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현장점검반장은 지난 9일 정례브리핑에서 "(메르스 종식 선언에 대해) 아직 확정된 기준은 없다"며 "WHO와 (기준에 대해) 계속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종식 선언 시점과 관련해서는 "아직 환자 발생 위험이 완전히 없어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나타냈따.

국내 메르스 종식 기준과 선언 방식이 향후 다른 발병 국가들이 참고할 기준점이어서 섣부른 결정이 어려운 측면도 있다.  중동 지역을 제외한 국가에서 메르스가 대유행한 곳은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중동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항공기는 하루에 4편이고, 1대에 최대 400명가량이 탑승한다. 산술적으로 중동 지역에서 하루에 1600명이 국내로 들어올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메르스가 소강국면으로 들어간 것 같지만 아직 추가 환자 발생에 대해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News1



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