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평택~시흥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200원 인하

국토부·민자법인 변경실시협약 체결…내달부터 시행

(세종=뉴스1) 진희정 기자 | 2015-04-23 11:00 송고
*이용자 통행료 부담액 ⇒ 3703억원 절감(물가상승률 3% 가정)
*현행 유지 때 총 3조2404억원, 협약 변경 후 총 2조8701억 원 © News1



5월 부터 평택~시흥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가 200원 인하되고 통행료 인상도 제한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30일 사업시행자와 이러한 내용이 담긴 변경실시협약을 체결한다고 23일 밝혔다.

통행료는 내달 1일부터 승용차(1종) 기준 최장거리(서평택~월곶, 42.6㎞) 통행 때 기존 3100원에서 2900원으로 인하(6.5%)된다.

예를 들어 인천에서 평택으로 출퇴근하는 경우 연간 약 10만 원의 가계 부담이 줄어들고 5종 화물차는 기존 5200원에서 4900원으로 300원 내리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당초에는 매년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통행료를 조정하기로 돼 있었으나 앞으로는 3년 주기로 통행료를 조정하고 조정 비율도 3년간 최대 6.12%(연평균 2%)로 제한하기로 했다.

이번 통행료 인하와 통행료 인상제한에 따라 앞으로 28년간(2015~2043년) 이용자의 통행료 절감액은 약 3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평택~시흥 고속도로는 서해안고속도로의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돼 2013년 3월 개통한 이후 하루 평균 약 6만 대의 차량이 이용하고 있다.

기존 서해안고속도로의 같은 구간을 이용할 때 보다 주행거리가 3.8㎞짧고 주행시간이 15분 정도 단축돼 연간 약 1500억 원의 물류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평택~시흥 고속도로는 최소운영수입보장(MRG) 약정이 없는 최초의 민자 고속도로이며 통행료도 도로공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재정 고속도로와 비슷한 수준(1.1배)이다.

이와 함께 송산포도 휴게소에 위치한 주유소는 2013년 개통 이후 지금까지 전국 고속도로 최저가격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이용자들의 유류비 절감액이 약 100억 원에 이른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 변경은 최근의 저금리 금융환경을 반영해 차입금 이자율을 낮춤에 따라 발생한 금융비용 절감액 등을 통행료 인하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하기로 양자가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며 "용인~서울 고속도로, 인천공항 고속도로 등도 협약 변경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고 나머지 사업에 대해서도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을 완화하고 재정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j_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