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산업

웅진식품 '자연은' 주스 의문의 신맛 논란

소비자 민원 7건 이상 접수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2015-04-22 10:25 송고 | 2015-04-22 13:30 최종수정
웅진식품의 ´자연은´ 제품에서 의문의 신맛이 발생했다. 웅진식품 자연은 토마토 제품 이미지. /사진 = 웅진식품 홈페이지 © News1

웅진식품의 '자연은' 제품에서 의문의 신맛이 발생했다.

소비자들의 신고가 이어지면서 해당 제품은 전량 회수 조치됐다. 하지만 이미 유통된 제품 중 18만여개가 판매된 상태여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현재 식약처에서도 조사에 들어간 상태다.

확인결과 해당 공정은 아직까지 해썹(HACCP) 인증을 받지 않은 상태였다.

22일 웅진식품에 따르면 '자연은 90일 토마토' 제품에서 '이상한 맛'이 난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7건 이상 접수됐다.

회사 관계자는 유통 과정에서 충격을 받아 밀봉 상태에 이상이 생겼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기가 들어가면서 산화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불만이 접수된 제품 100여개를 자체 회수해서 조사했고 그 결과 세균 등의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지난 3월 7일 생산된 제품(유통기한 2016년 3월 6일)으로 당시 30만개가 생산됐다. 지난 6일 이전까지 18만 개가 팔린 상태이며 6만개가 회수됐다. 아직 6만여개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상태다.

식약처에서도 지난 20일 직접공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조사에 나선 상태다. 현재 샘플을 수거해 조사 중이다.

웅진식품 관계자는 "해당 제품 100개정도를 수거해서 검사해 본 결과 세균이나 이물질 등에 의한 것은 아니었다"며 "음료같은 경우는 토마토 자체에도 신 맛이 있기도하고 음료가 유통되는 과정에서 충격에 의해 밀봉이 해제돼 산화가 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썹 인증을 받기 위한 준비단계인 만큼 초기에 회수조치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불만이 제기된 제품은 340ml 용량 제품으로 플라스틱 PET 용기에 담겨져 있다. 제품은 180ml(유리), 340(PET), 500(PET), 1.5L(PET)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토마토즙이 75% 포함된 주스다.


j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