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이완구 해임안 공식화…22일 제출, 23일 보고, 24일 표결

문재인 "공정한 수사와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추진"
21일 의원총회에서 최종입장 결정

(서울·성남=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5-04-20 11:30 송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5.4.2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20일 숨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을 공식화했다. 

새정치연합이 이 총리의 자진사퇴 시한으로 정했던 19일을 넘겼지만, 이 총리가 '총리직 유지' 의사를 고수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새정치연합의 해임건의안 제출은 이 총리의 자진사퇴를 강하게 압박하는 것은 물론 이 총리의 거취를 둘러싸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여권내 균열을 키우기 위한 전략적 포석으로 보인다. 

새정치연합은 21일 의원총회를 열어 해임건의안 제출과 관련한 최종 입장을 결정한다는 방침이지만, 4·29 재·보궐 선거 일정 등을 감안하면 22일 해임건의안 제출이 유력한 상황이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보궐선거 지역인 경기 성남중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와 우리 당은 지난 주말까지 총리 본인과 새누리당에서 거취를 스스로 결정해 달라고 거듭 요청해왔는데, 새누리당은 차일피일 미루며 눈치만 보고 있다"며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당으로서 창피한 일이고, 국민들이 더는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어 "우리 당은 공정한 수사와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리해임건의안을 추진하고자 한다"면서 "의원총회를 열어 당의 총의를 모아나갈 것이다. 이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이고, 박근혜 대통령의 부담을 더는 것이기도 하다"고 새누리당의 협조를 요구했다.

문 대표는 "4·29 재보선이 있지만,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일은 하루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도 "내일(21일) 의총을 열어 총리 해임건의결의안에 대한 최종입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해임건의안 제출과 관련해 새누리당과 협의하고 있어 제출시기가 유동적이지만, 오는 22일 제출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핵심당직자는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최고위에서 (해임건의안) 제출로 의견을 모았고, 제출 시기도 검토했다"며 "제출 시기는 22일 아니면 23일이 될 것 같다. 추가 본회의를 잡게 되면 그 날짜에 맞춰하고 (아니면) 23일 본회의에 맞춰 제출할 것이다. 23일 이후 본회의 추가 일정을 잡아서 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원내의 한 핵심당직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새누리당에 22일 해임건의안을 제출해 23일 본회의에 보고하고, 24일 본회의를 하루 더 잡는 것으로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이날 오후 원내수석부대표간 조율에 이어 21일 원내대표 주례회동을 가질 계획이다.

새정치연합은 해임건의안 제출을 공식화하면서 이 총리의 자진사퇴를 거듭 요구하면서 압박 강도를 높였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이 총리는 총리에 대한 미련을 이제 그만 버리라. 총리 거취(표명을) 일주일 미루는 것이라는 대통령의 귀국 후 더 감당할 수 없는 무게가 될 것"이라며 "새누리당마저 외면한 총리는 제발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게 본인이 발표한 부패척결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 총리와 성 전 회장간 1년 사이에 217차례의 통화 시도가 있었던 것을 거론, "지금 애니팡 하느냐. 하트 모으듯 그렇게 자주 전화를 해놓고 친분이 없다고 또 거짓말을 하시느냐"고 꼬집었다.

당 '친박(친박근혜)게이트대책위' 위원장인 전병헌 최고위원도 "이 총리 사퇴를 위한 골든타임이 지나버렸고, 이제 해임을 위한 골든타임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gayunlov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