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경남기업 의혹 관련 특별수사팀' 이름 정한 이유는

고인의 명예보호와 정치색 배제 의미…향후 수사범위 확대도 염두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 2015-04-15 18:15 송고
문무일 특별수사팀장. © News1 박정호 기자
'성완종 리스트'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의 공식 명칭이 '경남기업 의혹 관련 특별수사팀'으로 정해진 데는 고인의 명예보호와 정치색 배제라는 두가지 측면이 고려됐다.

15일 일각에서는 현정권 실세들이 연루된 이번 사건의 파급력을 고려할 때 다소 밋밋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과거 '국정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이나 최근 '미 대사 피습사건 특별수사팀'처럼 사건의 핵심 성격을 담은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경남기업 의혹 관련'으로 두루뭉실하게 정한 데 따른 지적이다.

심지어 정치권에서는 여당 정치인과 현정권 전·현직 실세들이 연루됐기 때문에 검찰이 명칭 선택에서 마저 부담을 느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검찰은 오히려 정치적 외압을 받지 않고 향후 수사 범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은 이름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앞서 수사팀 출범 후 문무일 특별수사팀장이 밝힌 수사 계획과 각오에서도 엿볼 수 있다.

문 팀장은 수사팀 구성 후 가진 첫 언론과의 대면에서 "국민적 의혹이 집중된 이번 사건에 대해서 결연한 의지를 가지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서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수사대상과 범위에 대해서 전혀 제한없이 자료를 검토 중"이라며 "수사대상으로 나오면 일체 좌고우면하지 않고 수사논리에 따라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성완종 리스트에 국한하지 않고 경남기업이 관련된 의혹 전반에 대해 수사하겠다는 뜻으로, 향후 검찰 수사가 대선자금이나 야당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여야를 막론하고 누가 수사대상이 될 지 알 수 없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수사 초기 단계에서부터 정치색을 뺀 이름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14일 "수집되는 증거와 수사상황에 따라 소환 대상과 시기를 정해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소속 정당이나 지위를 불문하고 누구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고 공정하게 수사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다만 수사 초기단계에 있는 만큼 지나친 확대해석은 무리라는 의견도 있다.

과거 특수팀에 몸 담았던 경험이 있는 한 검사는 "수사 시작하는 단계에서 수사는 항상 드라이하게 봐야 수사의 논리대로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oaz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