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北, 유엔인권결의안 채택에 "적대정책 산물…초강경 대응"

"우리 이미지에 먹칠하고 침략 구실 만든 비열한 속내"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2015-03-28 20:41 송고
북한 외무성은 28일 유엔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을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산물이라고 비난하며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유엔인권무대에서 벌어진 '결의' 채택놀음을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산물로 단호히 규탄배격한다"며 "광란적인 반공화국 인권소동을 철저히 짓부셔버릴 확고한 의지를 명백히 천명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외무성은 "우리의 인권문제라는 것이 한갓 사기협잡품에 불과하다는 것이 이미 낱낱이 드러났다"며 결의안 채택이 "우리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우리에 대한 간섭과 침략의 구실을 만들어내려는 비열한 속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더이상 '인권재판관'이나 되는 듯이 행세하면서 남의 나라 내정에 간섭할 것이 아니라 세계적인 인권불모지로 규탄받고 있는 자기 집안의 인권상황부터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고 외무성은 밝혔다.

또 일본과 유럽연합(EU)에 대해 "미국에 추종하여 주제넘게 행동할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 앞에서 구겨질대로 구겨진 자기의 영상(이미지)부터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미국과 적대세력이 인권모략소동에 광분할수록 단호한 초강경 대응으로 맞서나갈 우리 군대와 인민의 결심과 의지는 더욱 굳건해지고 있다. 우월한 사회주의제도를 어째보려는 것은 실현될 수 없는 망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유엔인권이사회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북한이 여전히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인권유린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정치범수용소 즉각 해체, 외국인 납치문제 해결 촉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bin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