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정부 "류젠차오 사드 발언, 공식입장? 해석 필요"

사드 한국 배치 "우리 입장 변한 바 없다"…'3NO' 재확인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2015-03-17 15:32 송고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2015.3.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정부는 17일 중국 측이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한국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과 관련,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얘기한 내용을 공식적인 반대 입장이라고 볼 수 있는지에 대해 해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류 부장조리가 이경수 차관보와의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드 한국 배치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관심과 우려를 한국 측이 중요시했으면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류 부장조리가) 공개적으로 얘기한 것이지 (중국 정부의 입장에서) 공식적으로 얘기기한 것은 아니지 않나 싶다"며 "사드와 관련된 얘기가 나오면 우리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제(KAMD)를 독자적으로 구축하고 있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우리 입장이 변한 바가 없다"며 거듭 "미측에서 (사드 한국 배치를) 결정한 바가 없고, 요청도 없었고 따라서 협의가 없었다"면서 '3NO'를 재확인했다.

노 대변인은 다만 "나중에 그런 협의 요청이 있으면 그때 가서 종합적인 안보차원의 국익, 무기체계로서의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봐서 검토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말했다.

중국 측이 추진 중인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에 우리나라가 가입하는 문제와 관련해선 "AIIB문제와 관련해선 미국 측과 협의 중"이라며 "(하지만) 아직 입장을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그 이유에 대해 "AIIB참여에는 상당한 재정적 부담이 수반되는 만큼 우리 재정 당국이 신중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부장조리는 전날 기자들에게 3월말까지 가입 시한인 AIIB 추진 현황을 설명했고 "한국 측이 AIIB의 창설멤버가 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표명했다"고 밝힌바 있다.




cunja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