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해투3' 김지석 "본명은 김보석, 하마터면 김부활 될 뻔"

(서울=뉴스1스포츠) 장아름 기자 | 2015-02-26 23:44 송고
배우 김지석이 가족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김지석은 26일 밤 11시15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할아버지가 김구 선생님의 제자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아버지는 온양에서 태어나서 이름이 김온양이다"며 "작은 아버지는 장충동에서 태어나서 김장충이다. 큰 아버지는 북경에서 태어나서 김북경"이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26일 밤 11시15분 KBS2 ´해피투게더3´가 방송됐다. © 뉴스1스포츠 / KBS2 ´해피투게더3´ 캡처



또 김지석은 "작은 아버지의 아들은 런던에서 태어나서 이름이 김런던이다. 지금도 런던에서 산다"며 "우리 형 이름은 세 살까지 김신사였다가 김반석으로 개명했다. 나는 부활절에 태어났으니 김부활이 될 뻔했다"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지석은 이어 "내 본명은 김보석"이라고 밝혀 다시 한 번 웃음을 안겼다.


aluem_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