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당권주자들, 문재인 '호남총리론' 발언 놓고 난타전(상보)

박지원 "文, 여의도 정치 할 수 있겠나"…이인영 "호남총리론 뜬금없어"
문재인 직접 대응보단 與 향해 "대단히 염치없고 비상식적인 일"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진동영 기자, 서미선 기자 | 2015-01-28 16:42 송고
문재인(왼쪽),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후보가 28일 서울 영등포구 한 웨딩홀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서울특별시당 당대표·최고위원 및 서울시당위원장 후보 합동간담회에서 이인영 후보의 정견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2015.1.28/뉴스1 2015.01.2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2·8 전당대회 당권주자들은 28일 문재인 당대표 후보가 국민통합을 위해 호남출신 총리를 임명해야 한다는 이른바 '호남 총리론'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연일 난타전을 벌였다. 

박지원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 후보는 맑은 분이고 심성이 착하다. 그걸 갖고 모든 갈등이 집합된 여의도 정치, 특히 당대표를 할 수 있겠느냐"며 "그 불안이 이번에 (호남 총리론 발언으로) 증명된 것"이라고 정조준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노련한 정치인"이라며 "이들에 상대해 맞수를 들고 협상할 수 있는 사람은 박지원"이라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박 후보의 공세를 맞받아치는 대신 새누리당을 향한 공세로 대응했다. 문 후보는 이날 긴급성명을 내고 "사상 최악의 지역차별 정권에 경고한다"며 "최근 이완구 총리 후보자에 대한 제 언급을 놓고 새누리당이 연일 저를 공격하고 있다. 북한의 대남비방 성명에 가까운, 도를 넘는 비방도 서슴지 않는다. 대단히 염치없고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문 후보는 "제 말을 악의적으로 곡해해 지역갈등 소재로 악용하는 것이야말로 지역감정 조장"이라면서 "저는 박근혜정부 내내 이루어진 반(反) 국민통합적 인사를 지적하며, 이번엔 반대 50%를 포용할 수 있는 통합형 인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 상징의 하나로 호남 출신을 발탁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을 표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후보측은 이 같은 공방에 '영호남 구도를 뛰어넘겠다'는 입장으로 다소 거리를 두면서도 "문 후보가 뜬금없이 호남 총리론을 언급했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 측은 이날 통화에서 "문 후보가 박근혜정부의 영남 일색 편중 인사에 문제의식을 가진 것엔 동의하나 이번 발언 자체는 호남 표를 의식한 것으로 비춰진다"며 "선거 국면에서 문 후보가 호남에서 밀리고 있다고 판단해 만회하려는 것으로 보여 적절치 못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전날 박, 문 두 후보는 MBC '100분 토론'에서도 호남 총리론 발언을 둘러싸고 맞붙었다.

박 후보는 토론에서 "문 후보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이완구 총리 후보자) 상대로 불안한데 드디어 사고를 치더라"며 "왜 하필 충청도 총리를 거론해 소동을 일으키고 사과까지 하나"라고 공격했고, 이에 문 후보는 "왜 새누리당 주장에 영합하나. 그 부분은 충청권 반발이라기보다 새누리당이 지역주의 조장으로 교묘히 덮어씌우는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