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기업銀 "POST차세대시스템 안정화…5천만건 거래 거뜬"

(서울=뉴스1) 이현아 기자 | 2014-11-07 17:59 송고
IBK기업은행은 지난달 6일 가동한 포스트차세대시스템이 빠르게 안정화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기업은행 측은 "포스트차세대시스템 전환 이후 매일 3000~4000만건의 거래가 원활히 처리되고 있다"며 "각종 거래가 집중된 지난달 말일에는 약 5000만건을 무리없이 수행하는 등 안정적 단계에 진입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포스트차세대시스템은 여신·수신·외환 등 핵심 시스템을 비롯, 신용카드와 정보계, 통합 IT 서비스 관리 등 은행의 IT시스템 전체를 개발·교체하는 것으로, 총 2년의 개발기간 동안 약 1300명의 개발자가 참여한 대규모 프로젝트다.  

새 시스템 전환으로 인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은행은 오픈 전 총 5번의 영업점 테스트를 통해 각종 장애요인과 대량 거래시 처리속도, 업무 프로세스 불편 유무 등을 점검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오픈 초기 일부 거래지연과 전자어음 발행 과정에서 일부 오류 등이 발견돼 관련기관과 신속하게 협조해 바로잡는 등 고객 불편 사항들을 발생 즉시 조치했다"며 "앞으로도 최첨단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포스트차세대시스템을 활용해 금융과 IT가 융합된 다양한 상품개발 뿐 아니라 스마트채널 역량 강화와 은퇴시장 선점을 위한 강력한 도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hyu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