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 공개, 보면 볼수록 신기하네

(서울=뉴스1) 온라인팀 | 2014-10-29 17:36 송고

© KBS1 뉴스 캡처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이 화제다.

29일 국립중앙박물관은 아시아 대륙 곳곳에서 일제가 수집한 문화재들을 최근 공개했다.

그중에는 지금까지 발굴된 것 중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이라 할 수 있는 얼굴 모양 가면 한 쌍이 처음으로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가면을 보면 길고 갸름한 얼굴형에 턱이 앞으로 툭 튀어나와 있다. 찢어진 눈꼬리에 광대뼈까지 튀어나와 강한 인상을 준다.

이 가면은 2~3세기 부여에서 만든 금동 가면으로 말이나 무기 등에 부착한 장식품으로 추정된다. 특히 울산 반구대 암각화 등과는 달리 눈코입은 물론 귀고리를 건 흔적까지 완벽히 남아 있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한국인의 얼굴로 보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얼굴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종종 볼 수 있었지만 지금처럼 가면의 형태로 볼 수 있는 유적으로는 부여의 금동 가면이 처음일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은 유물을 공개하면서 일제의 수집 의도 등을 분석하는 국제학술대회도 열 계획이다.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 대박",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 충격이다", "가장 오래된 한국인 얼굴, 재밌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js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