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MLB] 류현진의 비시즌 계획은? "소개팅 약속 없어, 결혼은…"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4-10-21 15:56 송고
미국 프로야구 무대에서 두번째 시즌을 마치고 귀국한 류현진이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입국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4.10.2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다저스)이 비시즌 계획에 대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서 예년보다 빠르게 다음 시즌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소개팅과 결혼 계획에 대해선 단호하게 고개를 저었다.

류현진은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 워커힐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해 어깨 부상을 당해 아쉬움이 많았다"면서 "겨울에 어깨 관리를 더 잘해야 할 것 같다. 운동도 작년보다 빨리 시작할 것이다. 부상 방지 운동을 많이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6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7패 평균자책점 3.38의 성적을 거뒀지만 3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르며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평소에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많이 하고 부상을 당할 경우에는 튜빙 등 잔 근육을 키우는 운동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2년 차를 보낸 미국 생활에 대해 "원정 경기에 가면 그곳에서 여러 곳을 돌아다니는 것이 즐거움인 것 같다"며 "그 외에 여가 시간에는 거의 원정 이동으로 인해 비행기를 타고 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시엘 푸이그, 후안 유리베 등 친한 동료들과의 영어 대화에 대해선 "아직 부족한 게 많지만 옆에 마틴 형이 있어서 힘든 점은 없다"며 "영어는 천천히 더 배워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귀국한 류현진은 일주일을 돌아보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부모님과 맛있는 것을 많이 먹었고 선배들과 만나 편하게 쉬었다. 휴식을 많이 취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이어 비 시즌동안 예정된 소개팅이 있는지 묻자 단호하게 "전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다소 억울한 표정을 지으며 "작년에도 선배들이 시켜준 것이 없다"면서 "올해도 그런 얘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계획에 대해선 "아직 할 마음이 없다. 좀 더 있다가 몇 년 후에 생각할 것이다"고 말을 아꼈다.

류현진은 평소에도 친정 팀 한화 등 한국 프로 야구 하이라이트를 빼놓지 않고 보고 있다고 했다. "(봉)중근이형과 가장 연락을 자주 하는 편"이라며 "한화가 올해 성적이 아쉬움이 있는데 내년에는 더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한국에서 7년을 뛰고 미국에서 2년을 보냈는데 많이 배운 것 같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싶다"고 밝혔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