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일본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무려 25톤 ‘충격’

(서울=뉴스1) 온라인팀 기자 | 2014-09-11 11:54 송고
© YTN 뉴스 방송 캡처

일본 후쿠시마산 사케가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1년 대형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산 사케 25톤이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방사능 유출 사태가 일어난 후쿠시마에서 2011년 1만 4176kg(57건), 2012년 6612kg(49건), 2013년 4073kg(27건), 올해 7월 기준 576kg(3건)의 사케가 국내 수입된 것으로 최종 결론났다.

정부는 후쿠시마산 쌀인 경우 방사능 위험 때문에 수입을 전면 금지했지만, 사케는 쌀과 물이 주원료인데도 가공식품으로 분류해 수입을 허용하고 있던 것이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 관계자는 "후쿠시마 인근 13개 현은 수출 시 일본 정부가 발행한 방사능 검사증명서 및 생산지 증명서를, 이 외의 34개 현은 생산지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고, 이 제품들을 국내에 수입할 때마다 샘플을 뽑아 방사능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라며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목희 의원은 "일본의 쌀과 지하수가 방사능에 오염돼 있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일본 사케의 원재료인 쌀과 지하수의 원산지를 알기는 더 어려워 후쿠시마 이외 지역 사케도 안전하지는 않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케 외에도 수산물가공품, 양념젓갈, 조미건어포류, 캔디류 등도 국내로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방사능 안전에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충격이다",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걱정되네",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조심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js753@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강경화 "대북 인도적지원 계속, 도발엔 강력제재"
외교부 장관 후보자 귀국…위안부 재협상 구상에는 말 아껴 "공부 많이 해야할 것 같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대북) 인도적 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 데에서 해야하는 …
정유라 '송환' 항소 철회…한국에는···
중톱
덴마크 법원은 24일(현지시간) 최순실씨 딸 정유라(20)씨가 송환 …
국정기획위 업무보고…금융위 미래···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업무보고 이…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