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일본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무려 25톤 ‘충격’


				

(서울=뉴스1) 온라인팀 기자 | 2014-09-11 11:54:02 송고
© YTN 뉴스 방송 캡처

일본 후쿠시마산 사케가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1년 대형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산 사케 25톤이 국내에 수입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방사능 유출 사태가 일어난 후쿠시마에서 2011년 1만 4176kg(57건), 2012년 6612kg(49건), 2013년 4073kg(27건), 올해 7월 기준 576kg(3건)의 사케가 국내 수입된 것으로 최종 결론났다.

정부는 후쿠시마산 쌀인 경우 방사능 위험 때문에 수입을 전면 금지했지만, 사케는 쌀과 물이 주원료인데도 가공식품으로 분류해 수입을 허용하고 있던 것이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 관계자는 "후쿠시마 인근 13개 현은 수출 시 일본 정부가 발행한 방사능 검사증명서 및 생산지 증명서를, 이 외의 34개 현은 생산지 증명서를 제출해야 하고, 이 제품들을 국내에 수입할 때마다 샘플을 뽑아 방사능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라며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목희 의원은 "일본의 쌀과 지하수가 방사능에 오염돼 있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일본 사케의 원재료인 쌀과 지하수의 원산지를 알기는 더 어려워 후쿠시마 이외 지역 사케도 안전하지는 않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케 외에도 수산물가공품, 양념젓갈, 조미건어포류, 캔디류 등도 국내로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방사능 안전에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충격이다",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걱정되네",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수입, 조심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팀 기자(js753@)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반기문 사무총장 오늘 방한…'대망론' 포석 까나
제주 시작으로 경기·경북 등 광폭 행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5일 1년여만에 귀국하면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반 총장은 …
"성분 재검토" '화학 포비아' 선긋···
중톱
# 직장인 A씨(28·여)는 화장품을 구매할 때면 성분표를 살피면서 유해물…
정치권 오늘 반기문 방한 행보 예···
중톱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5일 1년여만에 귀국하면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