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전경련, 문화 사회공헌으로 문화 선진국 만든다

(서울=뉴스1) 최명용 기자 | 2014-08-24 10:18:05 송고
기업들이 문화 예술 분야에 대한 사회공헌으로 문화 선진국을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8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주요 기업들의 문화예술 사회공헌 활동을 조사한 결과, 50여년간 기업들의 문화 예술 투자가 크게 확대됐다고 24일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은 올들어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하고 있는 문화 체험 이벤트로 매월 수요일에 전국 주요 문화시설을 할인 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업들의 사회 공헌 활동은 1990년대까지 정통 클래식 중심의 문화예술 투자에서 시작돼 이제는 일반인 대상 활동과 대중문화로 확대됐다. 

기업 문화예술 사회공헌은 각 시기별 상황에 맞춰 확대·변화되어 왔다. 문화 지원의 기초기반이 부족하던 1960년대, 본격적 문화예술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문화재단 설립이 시작됐고 1990년대까지는 주로 문화시설 건립·음악영재 양성 등에 집중됐다. 

2000년대 들어 분야별로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등장한다. 국내외적으로 일반인들이 문화예술을 쉽게 체험하는 기회가 확대되고, 아동·청소년 대상 교육 프로그램이 증가했다. 최근 대중문화 인재양성·제작 지원으로도 분야가 넓어졌다. 

© News1
최근엔 한류를 이끌 차세대 대중 문화 주역을 양성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CJ 문화재단은 기업 특성을 살려 대중문화를 이끌어갈 인재들을 발굴한다. 2009년에 창작스튜디오 CJ아지트를 세우고 ‘튠업(신인 뮤지션)’, ‘CJ크리에이티브마인즈(공연 창작자)’, ‘프로젝트S(신인 스토리텔러)’ 등 다양한 신인 발굴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3600여 명의 신인들을 발굴 지원했다. 지난해 186만 관객을 모은 영화 ‘나의 PS파트너’도 이를 통해 발굴한 작품이다. 

현대자동차는 ‘H-스타 페스티벌’이라는 경연대회를 통해 연극·뮤지컬 전공 대학생들에게 꿈을 펼칠 기회를 준다. 수상자들에게는 상금 뿐만 아니라 브로드웨이 연수, 오디션·캐스팅 기회 등 다양한 특전을 제공하여 재능 계발을 지원하고 있다.

전국에 명품 공연과 전시 확대를 위한 기업들의 노력도 크다. 대표적으로 GS칼텍스는 복합문화공간인 예울마루에서 정기적으로 명품 클래식 공연과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정명훈의 서울시향’, ‘피아니스트 백건우’ 등 최고 수준의 음악가들이 이곳에서 여수시민들과 만났으며, 전남 지역 최초로 도입한 도슨트는 전시회를 찾는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개관 후 이곳을 찾은 인원이 24만 명(누적)이 넘어 여수시민 열 명 중 여덟 명이 방문한 셈이다.

현대중공업도 울산 지역에 현대예술관 등 7개의 예술회관을 짓고, 울산시민들의 공연·전시 관람 등 문화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는 매주 두 차례나 명품 클래식 음악회를 연다. 목요일 ‘아름다운 목요일’시리즈와 토요일 ‘영재 콘서트’, ‘영 아티스트 콘서트’를 통해 세계적인 거장부터 유망주까지 만날 수 있다. 매주 토요일 콘서트는 김선욱, 손열음과 같은 인재 등용문으로도 유명하다.

아동․청소년, 일반인들과 문화와의 거리를 좁혀주는 활동도 있다. 한화의 ‘예술더하기’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예술체험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전국 59개 한화 사업장 임직원들이 참여하여 인근 복지관 아동들에게 환경을 모티브로 창의예술 교육을 진행한다. 

LG는 문화 사각지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아트클래스’를 운영한다.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수준 높은 예술 교육을 통해 예민한 시기의 청소년들이 자기 표현력과 감수성을 계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대한항공은 세계3대 박물관들의 한국어 가이드 서비스를 지원해, 한국인 관광객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2008년 루브르박물관 오디오가이드 단말기 교체 후원으로 시작된 한국어 작품안내 서비스는, 이후 대영박물관(영국), 에르미타주박물관(러시아)으로 확대되어 주요 작품들에 대해 생생한 한국어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창작문학에 대한 기업의 투자 역시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 

교보는 국내 창작문학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대산문학상을 통해 한해를 대표하는 시와 소설을 시상하고 보급한다. 또한 뛰어난 국내 문학작품들을 번역해 해외에 소개함으로써, 우리 문학작품의 우수성을 알리기에도 열심이다. 

전경련 이용우 사회본부장은 “우리 기업들이 국가 경제발전에 노력하는 것과 함께, 문화강국으로서 발돋움하는 것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기업의 문화예술에 대한 이러한 투자가 우리 국민의 문화생활 향상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xpert@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은퇴 후 연봉 6,000만원 받는 비결 알아보니…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우지파동 떠올리게한 CMIT · MIT '치약파동'
앞뒤 맞지 않는 정부 발표에 혼란 가중…과학적 근거없는 '화학포비아' 경계해야
"가습기 살균제 사태를 겪었는데 우려하는 사람들에게 과민하다고 말할 수 있나요. 호흡기로 마시…
IAEA "北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
중톱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30일 폐막한 제60차 총회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
朴 "北주민, 언제든 오라"…통일 염두?
중톱
박근혜 대통령은 1일 건군 68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북한군과 주민들을 향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