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출판

교보문고, 28일 '염상섭 문학의 밤' 개최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14-08-21 14:19 송고

 

(교보문고 제공).© News1
교보문고(대표 허정도)와 대산문화재단(이사장 신창재)이 주최하고 서울특별시가 후원하는 ‘광화문 목요 낭독공감’의 8월 행사가 횡보 염상섭을 읽는 ‘염상섭 문학의 밤’으로 진행한다.

교보문고는 ‘염상섭 문학의 밤’이 28일 오후 6시30분 횡보의 상 앞에서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 4월1일 염상섭의 상(像)을 삼청공원에서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종로 출입구로 이전 설치한 것을 기념한 행사다.

‘염상섭 문학의 밤’은 한국작가회의 주관으로 진행되며 작가 소개, 작품 낭송, 기념 시 낭송, 음악 및 마임 공연, 노래 공연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횡보의 삶과 문학을 읽는 시간을 갖는다. 

'경성에서, 서울까지' 저자 고영직 평론가와 이민호 시인 등을 초청해 오창은 평론가의 사회로 횡보를 통해 본 서울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염상섭 상은 지난 1996년 ‘문학의 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학의 해 조직위원회가 교보생명과 교보문고의 협찬을 받아 벤치 형태로 제작해 종묘공원 입구에 설치했다. 이후 2009년 종묘공원 정비사업에 따라 삼청공원으로 이전했다가 시민들의 요청에 따라 올해 교보생명빌딩 종로 출입구로 이전했다.

‘광화문 목요 낭독공감’은 12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공휴일 및 연휴 전후 제외)에 진행된다. 일정은 대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letit25@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 제주도 "관광객 폭발" 빈 객실이 없다…"충격"
▶ 총체적난국 現 상황... 합리적인 부동산 대책은?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환율 비상 · 성장 침체…탄핵이후가 더 두렵다
원화약세 1300원·성장률 2.4%대 전망 '암울'…崔게이트 연루 기업 사업계획도 못짜
박근혜 대통령 국회 탄핵 정국속에서 내년 한국 경제에 대한 우울한 전망이 쏟아지며 기업들이 긴…
朴대통령 운명 오후3시 갈린다…표···
중톱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이 9일 오후 3시 본회의에서 진행된다.…
국회 에워싼 '촛불인간띠'…"민심에···
중톱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성난 촛불들이 국회를 향했다. 쏟아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