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결국 싸늘한 시신으로’ 순천서 유병언 시신 발견(종합)

(서울·순천=뉴스1) 홍기삼, 김호, 서순규 | 2014-07-22 06:22 송고 | 2014-07-22 07:08 최종수정


검경의 추적을 피해 달아난 '세월호의 실소유주'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이 세월호 참사 100일을 앞두고 결국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서울경찰청은 22일 순천에서 발견된 유병언 의심 사체와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유병언의 DNA가 맞다고 순천경찰서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남 순천경찰서는 순천시 학구면 밭에서 유 전 회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고 새벽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유씨의 별장에서 10분 거리의 순천시 학구 삼거리 한 매실 밭에서 부패한 남성의 시신을 발견, DNA를 검사한 결과 유씨의 형과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DNA가 유씨의 형과 일치하는데다 시신이 발견된 곳이 유씨의 별장과 불과 10분 거리에 위치한 곳이어서 유병언씨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 발견 당시 무연고자로 보고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DNA 분석을 의뢰했다.

    

현재 유 전 회장의 시신은 22일 오전 3시50분께 순천장례식장에서 구급차에 실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과학수사연구소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가 시신이 유 전 회장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1차 분석했지만 보다 정확한 확인을 위한 추가 감식을 진행하려고 이송 조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순천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어 시신 발견 경위와 신원 확인 여부 등 현재까지의 상황을 설명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할 계획이다.


문제의 시신은 지난달 12일 오전 9시6분께 순천시 서면 학구리 박모씨의 매실밭에서 심하게 부패해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유 전 회장이 머물렀던 순천 송치재 별장으로부터 2~3㎞ 거리에 위치, 10분 정도면 이동이 가능하다.


경찰은 무연고자인 것으로 보고 신원 및 사망경위 확인을 위해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었다. 이후 유 전 회장일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앞서 21일 유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두번째 구속영장이 6개월이라는 이례적인 기한으로 재발부됐다.

 

인천지법 안동범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오전 유 전회장에 대해 "조직적인 도피행태와 피의자에 대한 압박 필요, 검찰의 검거에 대한 의지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재발부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유 전회장과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인 장남 대균(44)씨가 밀항에 성공하지 못한 채 아직 국내에서 도피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유 전 회장 부자를 검거하기 위해 지난 4월21일 특별수사팀을 꾸린 이래 검사 15명을 포함한 110여명을 투입했다. 또 경찰 2600여명과 해경 2100여명이 검거작전에 동원됐고 해경 함정 60여척도 해상 검문활동을 벌였다.

    

 




argu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