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박원순 "서울진입차량 감소 위해 요금부과까지 검토하라"

'서울-수도권 간 환승제도 편의성 강화' 위한 특단의 조치 지시
市 관계자, "요금부과는 반발심해 시행되긴 어려울 듯"

(서울=뉴스1) 정혜아 기자 | 2014-07-16 20:59 송고 | 2014-07-17 02:52 최종수정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서울시 발달장애인 공공후견사업 지원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4.7.1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로 진입하는 차량을 줄이기 위해 '요금부과'를 포함한 특단의 조치를 지시했다.


서울과 수도권 간 자동차전용도로를 오가는 광역버스의 입석탑승이 전면적으로 금지된 가운데 박 시장이 '서울-수도권 간 환승제도 편의성 강화'를 위해 내놓은 구체적인 방안이라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서울시 기획조정실 관계자에 따르면 박 시장은 서울시가 주된 생활권인 수도권 주민들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선진적인 환승제도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로 들어오는 버스와 자동차에는 확실하게 요금을 부과해 진입대수를 줄이고 ▲강남역과 사당역 등 주요 거점에는 세계적 수준의 환승시스템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시장 요청사항'을 15일 서울시 도시교통본부로 보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다소 비관적인 태도를 취했다.


그는 "현재 혼잡통행료를 징수하고 있는 남산터널에 대한 여론도 좋지 않다"며 "서울로 진입는 차량에 요금을 징수하려고 한다면 더 거센 반발에 부딪힐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고위 관계자도 "서울로 들어오는 차량에 요금을 부과하기 위해선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며 "박 시장은 요금부과와 상응할 정도의 '특단의 조치'를 요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관계자는 "경기도 버스가 서울도심까지 들어오는 것은 문제가 있으니 이 부분에 대한 합리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라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적당한 방안을 찾을 수 있을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박 시장의 요구사항을 고려해 볼 만하다는 시각도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통전문가는 "싱가포르에서는 도심에 통행억제구역을 정하고 이곳에 진입하는 차량에 대해 통행료(ALS·Area licensed scheme)를 징수하기도 했다"며 "요금부과가 완전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wit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