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특별법' 국회·광화문서 단식 농성

"특별위원회 통해 성역없는 진상규명 해야"
"가족대책위 법안에 대통령이 답하라"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4-07-14 03:00 송고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13일 오전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가진 4.16참사 특별법 관련 가족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한 참가자가 노란 종이배를 놓고 있다.세월호 가족대책위는 진실규명을 위한 4.16특별법 제정 촉구와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2014.7.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는 14일 국회 본청 앞에서 세월호 특별법의 제정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와 대통령은 가족대책위원회가 원하는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세월호 참사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 10명은 국회 본청 앞에서, 5명은 광화문 등에서 각각 단식 농성을 벌인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원회는 다른 이들이 세월호 참사와 같은 슬픔을 겪지 않길 바라며 '4.16 참사 진실 규명과 안전 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었다"며 "세월호 참사의 성역없는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피해자 단체가 추천하는 전문가가 절반이 돼야 하고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져야만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나 "이같은 절실한 마음이 국회에는 전달되지 않았나보다"며 "국회 '세월호 특별법 T/F'는 3자 협의체를 제안한 가족대책위원회의 요구를 묵살했고 참관조차 거부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우리는 국회 본청에서 노숙을 하며 유가족의 참여를 보장하라 외쳤다"면서 "그러나 새누리당은 '전례가 없고 형사사법체계를 근본적으로 뒤흔든다'며 특별위원회의 수사권을 인정할 수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는 전례가 없는 비극이기에 기존 형사법체계로는 진실을 규명할 수 없는 사건"이라며 "따라서 전례가 없는 특별위원회를 만들어야만 진실을 밝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정부가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국회가 최선을 다하지 않기에, 희생자 가족들이 단식을 해서라도 제대로 된 특별법을 만들고자 한다"며 "단식을 하는 이유는 자식과 부모, 형제자매의 죽음 앞에 무기력했던 슬픔과 고통을 다른 이들이 겪게 될까 두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끝으로 "무려 350만명이 염원과 의지를 담아 서명한 가족대책위의 법안에 대해 이제는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며 "국회가 제대로 답하지 못한다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 가족대책위원회가 원하는 특별법을 제정하도록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jung907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