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靑이 과장급까지 관여하려니 인사 지연" 질책

"靑, 부처·공공기관 인사 서둘러야""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김영신 기자 | 2014-07-08 00:54 송고 | 2014-07-08 01:00 최종수정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4.7.8/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새누리당 내부에서 청와대가 각 부처 및 공공기관 인사를 서두를 것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8일 이어졌다.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10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단의 회동과 관련, "주택금융공사 사장의 경우 6개월간 공석이 이어지고 있다"며 "검증도 중요하지만 신속하게 공공기관 임원 인사를 진행할 것을 건의해 달라"고 이완구 원내대표에게 주문했다.


정 의원은 "자꾸 윗선의 눈치를 보니 임원추천위원회 조차 구성이 되지 못하고 있다"며 "인사가 지연되면서 공공기관 활동이 제약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내세운 각 시도별 공약 실천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에게 건의할 것을 당부했다.


조해진 의원 역시 이날 회의에서 박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단 회동 당부사항과 관련해 "미래창조과학부의 경우 국장, 실장에 이어 핵심 과장급까지도 청와대가 직접 인사를 하기 때문에 문제가 많다"며 "현실적으로 청와대 인력이 제한돼 있기 때문에 인사가 계속 지연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장관은 인사권을 행사할 수 없으니 부처에서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고 무력감을 느끼고 있다"며 "국장, 실장, 과장급까지 청와대가 직접 인사를 하겠다는 의욕을 보이면서 인사권자인 장관의 추진력이 없어지는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yd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