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與 인사청문회 개선 요구'에 역공…"제도 아닌 사람 문제"

박근혜정부 2기 내각 인사청문회 칼날 검증 예고
"국민 눈높이 맞지 않는 대통령 인사기준부터 바꿔야"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4-06-30 02:04 송고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공동대표는 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이후 적폐해소를 말했지만 인사청문회 대상자 여러명이 적폐 그 자체"라고 말했다.2014.6.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30일 본격적으로 시작된 박근혜정부 '2기 내각' 인선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 일부 후보자들에게 제기되고 있는 '자질 논란'을 문제삼으며 대여(對與) 공세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새정치연합은 특히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인사청문회 개선 요구를 하고 있는 데 대해 전날 별다른 파열음 없이 마무리된 한민구 국방부장관 인사청문회를 거론하며 "제도가 아닌 사람문제"라고 강도 높은 역공을 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에서 청문회제도를 바꾸자는 얘기가 나오는데, 문제는 국회에서 이뤄지는 청문회가 아니라 청문회에 오기도 전에 언론검증과 국민검증에서 자격미달로 밝혀지는 것"이라며 "제도 문제 이전에 사람 문제이자 인사문제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대통령의 인사기준부터 바뀌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안 공동대표는 "만일 대통령과 여당이 다수라는 것을 믿고 청문회 자체를 후퇴시키려 하거나 기준을 낮추려 하면 청문회는 더 가혹해질 것"이라면서 "국민의 기준은 더 엄격해지고 있다. 자격이 되지 않는 사람을 국회에서 다수로 밀어붙인다고 국민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도 "문제 인사들을 내놓고 인사청문 제도를 손보자는 주장은 입학시험에 자꾸 떨어지니 입시 제도를 바꾸자는 주장과 같다. 미국의 인사청문 제도는 우리보다 훨씬 더 엄격하다. 제도가 문제가 아니라 인사청문회 대상자 문제가 문제"라며 "우리나라엔 훌륭한 인재가 많은데, 마땅한 총리감과 장관감을 못 찾겠다는 것은 정직하고 성실하게 사는 국민 대다수를 모욕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김 공동대표는 "불법대선자금에 관여하지 않은 국정원장 후보자, 제자논문을 상습적으로 가로채기하지 않은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왜 없겠느냐. 음주단속 경찰을 호통치며 측정을 거부하지 않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널려 있을 것"이라면서 "선주협회 로비성외유를 다녀오지 않고 지방선거 후보자에게 후원금을 받지 않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 부동산 투기와 탈세혐의를 받지 않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왜 없겠느냐. 4·3을 공산세력의 무장봉기라 하지 않는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는 없어서 못 찾나"라고 '칼날 검증'을 예고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일요일이었던 전날 한민구 국방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개최해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한 것을 언급, "보고서 채택이 즉각 이뤄진 것은 청와대 상공까지 뚫린 안보무능, 군기강 해이 총기사고, 병영문화개선 등 산적한 국방현안해결과 안보공백 최소화를 위한 새정치연합의 선택"이라며 "새정치연합은 앞으로 국민 입장에서 정상적인 국가운영과 국민안정을 위해 국민이 부여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