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통합청주시 출범] ②통합청주시, '官' 아닌 주민 중심 으로

(충북세종=뉴스1) 김용언 기자 | 2014-06-27 06:43 송고


“우리 동네 구청이 어딘가요.”, “당장 다음 주 이사를 해야 하는데 전입신고 등은 어디에서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헌정 사상 첫 주민자율로 다음 달 1일 출범하는 통합청주시의 현 주소다. 당장 4일 뒤 인구 84만명의 광역시급 거대 행정구역이 탄생하지만 일반 시민들에게 통합청주시는 아직까지 낯설다.


임시 통합시청사와 4개 구청 등에서는 내부 전산·행정망 구축 막바지 작업이 한창인 반면 주민들은 관할 구청의 위치조차 모르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치우친 행정 편의, 시민 ‘난감’


청주시는 올 초부터 주요 부서에 대한 본청 밖 이전을 추진했다. 예산 확보 어려움 등으로 신설 통합시청사 건립이 예상보다 더뎌지고 있기 때문이다.


청사를 짓기 위해 발주된 연구용역과 11월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다.


지지부진한 국비 확보문제가 더해지면 새로운 통합청사의 완공 시기는 최소 5년에서 최대 10년 안팎이 예상된다.


비좁은 현 시청사를 벗어나 외청 셋방살이에 나선 부서는 전체 39개과 중 20여개 안팎이다.


문제는 민원인들의 불편을 고려치 않은 부서 배치다. 뿔뿔이 흩어지는 부서들 중 대부분은 민원인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 대부분이다.


건축 인·허가 관련 업무를 위해 시청을 찾는 시민들은 본청에서 10분 안팎의 거리를 걸어 건축디자인과를 찾아야 한다. 여성·육아 복지 업무를 담당하는 여성복지과를 찾는 민원인도 같은 수고를 감수해야 한다.


◆홍보는 많은데...뒤 늦은 안내자료


청주시와 청원군은 통합시 출범에 따라 변경되는 행정구역과 주요 관공서 위치를 홍보해왔다.


종전 2개와 새로 들어서는 2개 등 4개 구청의 위치와 주요 업무 분장 사항 등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시는 통합시 출범을 눈앞에 둔 지난 16일부터 통합시 출범 후 달라지는 청사 위치와 행정 정보 등을 담은 책자 35만부를 각 가정에 배부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뒤 늦은 감이 없지 않아 시민들의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시민 양모(56)씨는 “행정구역 변경이 지난해부터 논의된 걸로 아는데, 집 주소가 상당구로 변경되는 걸 책자를 보고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시는 통합 이후 일부 변경 표기되는 도로명주소 제도에 대한 안내조차 시민들에게 이달 들어 알렸다.


◆'官' 위주 통합 지양 …진정한 주민화합 이뤄야


행정구역통합의 장점은 고비용, 저효율의 정치와 행정체제를 개선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데 있다.


행정구역의 광역화·단순화로 지자체간 불필요한 갈등 감소는 물론 행정기관의 운영경비 절감에 효과적이다.


반면 철저한 준비 없이 이뤄지는 통합은 무수한 사회간접비용을 야기할 수 있다. 동일생활권이라 하지만 70여년 가까이 서로 다른 행정구역을 유지했던 청주·청원이기에 수 많은 정치적 갈등과 지역단체, 시민 간 갈등도 예상된다.


특히 기존 청주시에 비해 농촌지역이 많은 청원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간 균형을 이루는게 통합청주시의 주된 숙제다.


지역 간 인위적인 구분보다는 통합시 전체적인 관점에서 접근, 정서적 이질감을 해소하는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통합정신을 지키면서 발전도 이룰 수 있는 주민화합과 균형·상생발전을 위한 장기발전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통합시는 물론, 시의회와 주민들의 공동노력이 필수적이다.





whenikis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