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통합청주시 출범] ① 공직사회, 진정한 통합 노력해야

(충북세종=뉴스1) 김용언 기자 | 2014-06-26 08:04 송고



헌정 사상 첫 주민투표에 의한 자율 행정통합 사례인 통합청주시 출범이 5일 앞으로 다가왔다.


3전 4기 끝에 이뤄낸 역사적 통합을 이뤄낸 통합시는 전국 230개 시·군·구 중 인구 규모가 7위에 오르는 등 중부권 핵심도시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1946년 이후 70여년 동안 다른 행정구역을 유지했던 청주·청원의 통합이기에 풀어야할 숙제도 적잖다.


뉴스1은 사상 첫 자율 통합을 이룬 통합청주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넘어야 할 과제를 26~27일 양일 간에 걸쳐 진단해 본다.


◇통합청주시 공무원...‘한 지붕 두 가족’


통합시 출범 후 청주·청원 주민들의 화합을 이끌어야 할 공무원들이 흔들리고 있다.


18일 발표된 통합청주시 공무원 내정 인사를 기점으로 양 시군 공무원들은 연일 서로 얼굴을 붉히고 있다.


청원·청주 통합추진 공동위원회(이하 통추위)가 마련한 통합 청주시 인사 기준에 대한 청주·청원 공무원 간 갈등의 골 때문이다.


통추위는 지난 4월 통합시 본청 근무 비율을 청주·청원 59대 41로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청주시가 제안한 74.4대 25.6 비율과 청원군의 50대 50을 조정한 결과다.


그러나 이 같은 기준안은 청주시 공무원과 청원군 공무원간 기계적 형평성만 고려, 공직 내부의 업무효율성과 전문성, 행정서비스 측면 등에 대한 검토가 미흡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본청에서 근무하다 구청·사업소로 ‘역전보’된 대다수 시 직원들은 실망감을 여과없이 토로한다. 일부 공무원들은 본청으로 다수 전입하는군 직원들에 대한 업무 협조 보이콧 의사까지 드러낼 정도다.


군 공무원들은 공직자라면 당연히 인사 결과를 받아들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으로 맞서 통합 전 공직사회 분열이 우려되고 있다.


인사에 대한 양 시군 공무원들 간 갈등은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갈 우려가 높다.


◇사업부서 직원 반토막...통추위 기계적 ‘땜질’ 인사


통합시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행정 구조 효율성도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통추위는 청주·청원 공무원 3000여명에 대한 내정 인사를 발표하면서 “경력자를 안배하고 부서별우수 인력을 균형 배치했다”며 조직 안정화를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인사가 발표된 18일 이후 청내 곳곳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일선 현장을 고려치 않은 업무 분장과 기계적 형평성에만 초점을 맞춘 통추위의 인사를 문제 삼고 있다.


시청 A 사업부서는 인사 발표와 동시에 직원 수가 반 토막이 나버렸다. 10여명 안팎의 인원으로 꾸려나가기 바빴던 A 부서는 통합 이후 추가되는 군 지역 업무 처리를 위해선 인력 충원이 절실했다.


그러나 통추위가 발표한 인사에서 A 부서의 통합시 이후 근무 인원은 오히려 절반으로 대폭 줄었다.


시설 사업부서로서 최소한의 기능직 직원 충원이 필요했던 A 부서는 통추위에게 인사 조정을 요청, 모자란 인원을 통합전 가까스로 충원할 수 있었다.


이처럼 공직 내부 전문성과 효율성을 무시한 통추위의 인사 내정 탓에 직렬과 맞지 않는 팀에 배치 받거나 적재적소에 투입되지 못하는 공무원들의 수가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앞서 공무원노조 통합청주시지부에 따르면 인사안 발표 후 각 과의 업무분장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청원군 직원들이 인사조정위원회 안에서 지명된 팀에서 밀려나 다른 팀으로 배치되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시청 관계자가 “업무 연속성 확보를 위해 군과 사전 협조한 사항”이라며 해명해 일단락 됐지만 통합시 출범 이후에도 갈등의 불씨는 내재돼 있다.






whenikis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