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공천헌금' 논란 유승우 의총서 제명 확정

의석수 148석으로 한 석 더 줄어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배상은 기자 | 2014-06-18 01:08 송고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적제명이 결정된 유승우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유 의원에 대한 윤리위의 당적 제명 결정을 최종 확정 예정이다. 2014.6.18/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새누리당은 18일 공천헌금 논란에 휩싸인 당 소속 유승우 의원(경기 이천시)의 당적 제명을 최종 확정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유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소속 의원들의 이의제기 없이 가결 처리했다.


유 의원의 제명이 확정됨에 따라 새누리당의 국회 의석수는 149석에서 1석이 줄어들고, 무소속이 2석으로 늘어나게 됐다.


앞서 당 윤리위원회는 '탈당 권유' 처분에 대한 유 의원의 재심 청구를 기각하고, 제명을 결정한 바 있다. 새누리당 당헌·당규에 따라 소속 의원에 대한 제명은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유 의원은 지난달 27일 윤리위로부터 '탈당 권유' 징계 처분을 먼저 받았다. 탈당 권유는 사실상의 출당 조치로, 처분을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제명 처분이 내려진다.


하지만 유 의원은 이같은 윤리위의 결정에 불복하며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고 지난 5일 재심 청구를 했었다.


유 의원의 부인은 6·4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천시장 출마를 희망하는 박모씨로부터 새누리당 공천을 조건으로 현금 1억원을 받은 뒤 10여일 뒤에 돌려준 혐의로 구속됐다.





yd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