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강원

[6·4지선] '흑색선전' 요동치는 강원도지사 선거전

(춘천=뉴스1) 황준 기자 | 2014-05-26 12:13 송고

6.4지방선거에서 강원도지사를 놓고 맞대결 펼치고 있는 최문순 지사와 최흥집 후보. 2014.5.7/뉴스1 © News1 홍성우 기자


세월호 참사로 여야간 조용한 선거를 치를 것을 다짐했지만 6·4지방선거가 점차 다가오면서 강원도지사 선거전이 흑색선전으로 요동치고 있다.


강원도 국회의원 9인은 26일 성명서를 통해 새정치민주연합 최문순 후보의 강원도 인사 문제에 대해 비난했다.


이들은 최근 강원도 선거관리위원회가 강원도청 고위 공직자 최모씨를 관권선거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 “그동안 최문순 도정 인사 행태를 보면 특정 공무원의 선거개입은 예견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 후보의 파격·수평인사는 결국 무원칙·무개념의 자기사람 챙기기 인사의 결과로 밖에 볼 수밖에 없다”며 “최 후보는 관권 선거 의혹에 대한 해명과 해당 국장을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새누리당 강원도당은 25일 최문순 후보에 대한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도당은 연구진설성검증센터의 주장을 토대로 최문순 후보의 1984년 서울대 영어영문학과 석사 논문 작성과정에서 국내·외 문헌을 짜깁기 식으로 표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표절은 다른 사람의 지적 성과물을 훔치는 학문적 절도행위”라며 “표절이 사실이라면 최문순 후보 본인의 도덕성 문제를 넘어서 강원도민의 명예를 훼손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 강원도당은 26일 성명을 통해 선거가 9일 남은 상황에서 새누리당 최흥집 강원도지사 후보와 새누리당이 연일 흑색선전으로 선거판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고 되받아쳤다.


도당은 “새누리당 도당은 SNS상에서 벌어진 일개 공무원의 개인적 일탈을 뜬금없이 관권선거로 호도하더니, 급기야 최문순 후보를 지목해 표절 시비를 벌이며 허위사실 유포와 실정법을 위반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과 최흥집 후보측이 일으킨 표절 시비는 그 근거부터가 객관성과 신뢰를 상실하고 있다”며 “표절 논란을 처음 제기한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보수종편 ‘채널A’에서 조차 영구 출연정지 조치를 당한 극우논객 변희재가 운영해 온 미디어워치의 부속기관”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도당은 최흥집 후보를 실패한 관피아라고 지칭하며 “도민은 강원도를 홀대하는 정부·여당과 박자를 맞추는 도지사를 원하지 않는다”며 “오직 강원도를 위해 땀 흘리는 진실한 도지사를 원한다”고 밝혔다.





hjfpah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