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中, 베트남과 교류 일시 중단 선언…반중시위 대응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4-05-18 23:17 송고


© News1 민경석 기자


중국이 베트남과의 교류 계획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최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으로 베트남에서 대규모 반중국 시위가 발생한 데 따른 보복조치로 풀이된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베트남과의 교류 계획을 부분적으로 일시 중단한다"고 말했다.


훙 대변인은 "베트남 각지에서 발생한 외국기업에 대한 폭력 사건은 중국 시민의 희생과 재산의 손실을 초래했다"며 "이는 중국과 베트남간 협력 분위기와 환경을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향후 정세를 예의주시하면서 다른 조치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언급한 교류가 어떤 부분을 포함하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교류 중단 조치에는 정부관계자의 베트남 방문, 베트남 정부관계자의 방중 거부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됏다.


중국은 동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싸고 일본과 갈등을 빚으며 중국 정부당국자의 일본 방문, 희토류 대일 수출 중단 등 실질적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아사히신문은 중국은 일본에 대해서는 교류 중단을 밝힌 적이 없다는 점을 언급, 이번 조치가 베트남에 대한 중국 정부의 강력한 자세를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베트남에서 발생한 반중 시위로 베트남에 거주하는 중국인 3000여명이 중국 대사관의 지원을 받아 귀국했다.






ejj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