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정청래 '무인기 발언' 논란 차단 부심…김한길 '구두경고'

김한길, 정청래 겨냥 "언행에 각별히 신중을 기해 달라"
백군기 "정청래 발언 논란, 하루 빨리 정리해야"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4-04-15 02:39 송고

정청래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4.4.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정청래 의원의 북한 무인기 발언으로 빚어진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새정치연합은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개인적인 발언"이라며 선긋기를 하는 한편, 박근혜 정부의 '안보 무능'을 내세워 역공을 폈다.


이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정 의원의 발언을 계기로 자칫 여권의 '종북(從北) 프레임' 공세에 휩싸이지 않겠다는 판단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우리당 소속 국회의원님들 한분 한분이 당의 얼굴이고 한분 한분의 발언은 당론이 아닐지라도 당의 메시지로써 국민께 전달된다"며 "특별히 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표심에도 영향을 크게 미칠 것이기 때문에 언행에 각별히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대표의 발언은 정 의원을 직접 거명하지 않았지만, 정 의원을 향해 '구두경고'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동료 의원들의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한정애 당 대변인은 전날(14일) 저녁 TBS라디오 '퇴근길 이철희입니다'에 출연, "(정 의원의 발언은) 당론과 관계가 없다"면서 "개인적으로 의원이 의정활동을 하면서 의문점이 되는 것에 질문을 할 수 있겠다 싶지만 그것이 마치 우리 당의 입장인 것처럼 언론에 보도되는 것에 대해선 굉장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당에서의 조치와 관련한 것들도 일정부분 얘기는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 대장 출신인 같은 당 백군기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신청, "지난 11일 국방부의 무인기 합동조사 중간발표에 따르면, 북한 소행으로 확실시되는 정황증거가 다수 식별됐지만, 최종 결과 발표가 남아 아직은 신중해야 할 때"라며 "이런 상황하에서 우리 당의 동료 의원이 '무인기가 북이 보낸 것이 아닐지도 모른다'며 의혹을 제기해 또 다른 논란이 벌어지고 있어 참 안타깝다"고 정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백 의원은 "국민의 단합을 위한 튼튼한 안보 태세를 위해서라도 이런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하루빨리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무인기에 대한) 합리적 의심 제기는 가능하나, 아직 최종 조사 결과가 발표되지 않았고 북한의 안보 공세가 날로 거세지고 있는 시점이라 좀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 의원은 "새정치연합은 (북한의) 무인기 도발을 좌시하지 않는다. 안보를 위협하는 세력에 대해선 단호한 응징을 주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은 무인기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정부의 안보무능을 문제 삼으며 역공을 폈다. 백 의원은 "이번 사태의 핵심은 튼튼한 안보를 약속하면서도 무인기에 영공이 뚫린 사실조차 몰랐던 정권의 안보 무능"이라고 날을 세웠다.


다만 논란의 당사자인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의혹제기에 정부가 명확하게 답하면 된다. 나는 의혹해소를 위한 국회의 질의권과 말할 권리에 대한 억압과 탄압에는 한치의 물러섬이 없이 싸우겠다"며 "그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길이기 때문이다. 정부를 상대로 말도 못하느냐"라고 반발했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국가정보원의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파문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깃털 뽑기", "꼬리 자르기"라고 맹비난하며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김 공동대표는 "(검찰 수사는) 몸통은 손도 못대고 깃털만 뽑았다. 검찰 스스로에도 면죄부를 줬다"며 "이제 더 이상 특검을 미룰 수 없다. 특검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전병헌 원내대표 역시 "이번 검찰수사는 남재준 살리기를 위한 신종 꼬리자르기"라며 "남 원장은 지금이라도 대통령과 국정원을 위해 스스로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