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박근혜 정부 5년간 사교육비 총액 150조"

교육행정학회, '역대 정부 사교육비 추이 분석' 보고서 발표
"연간 30조원 규모"…정부 발표치인 18조 6000억원의 2배
"소득 상위층과 하위층의 지출 격차은 더 급속히 확대 예상"

(서울=뉴스1) 안준영 기자 | 2014-02-27 22:31 송고 | 2014-02-27 22:44 최종수정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박근혜 정부 5년 동안 사교육비 총액이 15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 30조원 규모로 정부 발표치의 2배 수준이다. 교육 전문가들은 사교육 광풍을 잡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28일 한국교육행정학회 학회지 교육행정학연구 최신호에 실린 '우리나라 역대 정부의 사교육비 추이 분석' 논문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의 연간 사교육비 총액은 30조 126억원으로 예상됐다.


전날 교육부가 발표한 2013년 기준 우리나라 사교육비 총 규모는 18조 6000억원 정도였다.


정부의 사교육비 통계는 방과후학교와 EBS 비용 등이 빠져 있지만 이 연구에서는 모두 포함됐다. 사교육비 전체를 통틀어 분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논문 저자인 양정호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는 전두환 정부 이래 역대 정부에서 지속적으로 사교육비가 증가해 왔고 박근혜 정부에서 처음으로 연간 3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분석했다.


박근혜 대통령 집권기간(2013~2017년) 총액으로 따지면 150조631억원이다.


이명박 정부의 경우 연 평균 사교육비가 약 27조2578억원으로 집권기간 총 136조2891억원을 기록했다.


양 교수는 박근혜 정부에서는 대입 수학능력시험과 상대평가의 강화 등으로 역대 정부 가운데 사교육비가 가장 크게 증가한 노무현 정부와 비슷한 경향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노무현 정부 기간에는 연간 21조원이 사교육비로 사용됐는데, 이는 전두환 정부 시절에 비해 약 50배에 달하는 규모다.


양 교수는 이에 따라 사교육 시장 규모가 ▲2013년 28조7904억원 ▲2014년 29조4015억원 ▲2015년 30조126억원 ▲2016년 30조6237억원 ▲2017년 31조2348억원으로 매년 성장을 거듭할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의 사교육비 지출 격차는 전체 총 연간 사교육비 증가 속도보다 더 빨리 진행될 것으로 진단했다. 오는 2017년에는 실제 사교육비 소득간 지출격차가 무려 10.9배까지 벌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양 교수는 이 같은 사교육비의 계층간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적극적이고 과감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예를 들어 학원이 잘 하는 부분은 학교가 과감하게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교수는 "현재 사교육이 학생 대부분에게 생활의 한 부분인 만큼 학교교육과 사교육의 관계를 재설정해야 한다"며 "학교 관련 정책과 동일한 선상에서 사교육 관련 정책도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ndrew@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