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안철수 기초선거 무공천, 책임정치 포기"

"안철수 이름 팔고다니는 후보 방치하면 국민기만"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2014-02-24 03:18 송고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문제와 관련,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공천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하고 있다. 2014.2.2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새누리당은 24일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가 기초선거 무공천을 결정한 것과 관련, "새정치연합이 정치현실을 무시하고 책임정치를 포기한 것이자 온전한 정당이 아닌 반쪽 정당에 머무는 결과로 이어질 수도 있음을 지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은 이미 국민에게 공천권을 돌려드리고 책임정치를 구현하기 위해 지방선거 공천권 유지를 표명한 바 있고 뒤늦게 민주당도 따라오겠다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안 의원은 대선 때는 '문재인-안철수 새정치공동선언문'에서 기초의원 공천 폐지만 약속했는데 오늘은 기초단체장 공천도 폐지하겠다고 추가했다"며 "그 역시 금과옥조처럼 여기는 약속 위반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안 의원은 대선 때는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드린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기초단체장 공천권은 국민에게 돌려드리지 않고 포기한 것이냐"며 "선거를 앞두고 급조된 신생 정당이다보니 시장·군수·구청장으로 추천할만한 인물을 찾지 못한 탓이 아닌지 의문이 든다. 아니면 민주당과의 선거 연대를 위해서 여지를 남겨 놓은 것이라는 의심을 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추진하는 상향식 공천에 대해 안 의원은 동문서답이라고 폄하했는데 국민에게 공천권을 돌려드리는, 다시 말해 국민을 주권자로 존중하는 우문현답임을 주지시키고자 한다"며 "오히려 안 의원이 기초선거 공천 포기로 예상되는 부작용과 모순점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무엇보다 무소속 후보가 선거운동 과정에서 새정치연합 후보임을 공공연히 표방한다면 어떻게 저지할 것이냐"며 "만에 하나 '안철수' 이름 석자를 팔고 다니는 후보를 방치한다면 사실상 후보를 공천해 놓고 국민들을 기만하는 눈속임이 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cunja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