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서문시장 화재, 9년 만에 또 다시 큰 불

(서울=뉴스1) | 2014-02-11 06:50 송고
11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 지하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 News1




대구 서문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11일 대구광역시 중구 대신동 서문시장 아진상가에 화재가 발생해 주변 상인들과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25대와 소방관 50여명을 투입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은 창고 내부 260㎡를 태우고 15분여 만인 10시55분께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번 화재 사건 발화 지점은 아진상가 지하로 추정되고,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정확한 화재 원인도 조사 중이다.


대구 서문시장은 2005년 12월에도 큰 화재가 발생했던 곳으로 2012년 9월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했지만 또 다시 화마에 휩싸였다.


서문시장 화재 소식에 네티즌들은 "서문시장 화재, 걱정된다", "서문시장 화재, 어쩌다가 난걸까", "서문시장 화재, 제법 크게 났나봐", "서문시장 화재, 상인들은 어쩌나", "서문시장 화재, 아수라장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